연말까지 공공임대·분양 7.5만가구 공급…전년比 1.2만가구↑

부동산 입력 2021-08-03 09:59:07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21년 하반기 공공임대주택 등 입주자모집 계획표. [사진=국토부]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국토교통부는 공공임대·공공분양·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등을 통해 올해 하반기 전국에서 총 75,083가구를 공급한다고 3일 밝혔다. △공공임대 57,842가구 △공공분양(사전청약 제외) 12,315가구 △공공지원민간임대 4,926가구 등이다. 

 

올해 하반기 공급물량은 지난해 하반기(62,872가구)보다 약 12,000가구 더 많은 수준이다. 올해 상반기(7114가구)와 비교하면 약 5,000가구 증가했다.

 

국토부는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과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공공주택 등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대 공급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공공임대주택은 서울 1772가구를 포함한 수도권 31,809가구를 비롯해 부산·대전·광주 등 비수도권에도 26,033가구를 공급한다. 수도권 물량의 30%는 행복주택으로 청년층과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한다.

 

공공분양주택은 수도권 8,324호를 포함해 전국 12,315가구(사전청약 제외)의 입주자를 모집한다. 전체 물량 중 3,401가구는 단지 내에 육아시설이 결합되고 통학길 특화 설계, 층간소음 저감 설계가 적용된 신혼희망타운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이뿐만 아니라 정부는 일반 공공분양주택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분양되는 '공공자가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3기 신도시와 2.4대책 사업지구 등에 부지확보(지구계획변경 등)를 추진할 계획이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8년 이상 거주를 보장하고 초기 임대료를 시세보다 저렴하게 책정하는 주택이다. 수도권 3,223가구를 포함해 전국 4,926가구를 공급한다.

 

또한 정부는 더 많은 국민이 쉽게 공공임대주택을 이용할 수 있도록 복잡했던 공공임대주택 유형(영구·국민·행복)을 하나로 통합하고 소득기준도 완화한 '통합공공임대주택'을 내년부터 전면 도입(신규 사업승인 기준)할 예정이다. 통합공공임대주택의 소득기준은 기준 중위소득의 150%(맞벌이 180%) 이하면 자격이 주어진다.

 

통합공공임대주택은 중형평형(60~85)을 도입하고, 주요 마감재 품질을 분양주택 수준으로 높여 넓고 쾌적한 임대주택을 공급하기 위한 주택이다. 단지 내에 국공립어린이집 등 생활SOC 등을 설치, '살고 싶은 임대주택' 공급을 목표로 한다.

 

오는 12월 중 입주자를 모집하는 과천 지식정보타운(605가구), 남양주 별내(576가구) 1,181가구의 시범공급을 시작으로, 2022년부터 신규 건설되는 모든 공공임대는 통합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된다.

 

올해 안으로 과천과 남양주에 이은 제2차 통합공공임대 선도단지 6개소를 지정할 예정이다. 해당 단지에는 중형평형(60~85)을 최초로 도입(사업승인 기준, 1천호)한다. 오는 2025년부터는 중형평형 세대를 연 2만호 이상 공급할 계획이다.

 

공공임대주택 등 청약신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공공주택사업자별 입주자모집 공고에 따라 누리집, 현장접수 등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국토교통부 김수상 주택토지실장은 “3080+ 주택공급 대책을 통해 도심 내 주택 공급을 지속 확대해 나가면서, 다양한 주거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공공주택 및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도 안정적으로 공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