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인도 거점으로 신흥 시장 확대 본격화

증권 입력 2021-08-06 16:21:36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크래프톤은 6일 인도시장 진출과 신흥 시장 공략을 위해 인도법인(PUBG INDIA)의 초대 대표로 손현일 투자본부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작년 11월 크래프톤은 인도의 비디오 게임, 이스포츠, IT,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발전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시장의 확대를 위해 인도 법인을 설립했다. 이후 인도 대상 게임 출시, 이스포츠 산업 육성, 인도 IT기업 투자 확대 등 인도 시장의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손현일 신임 크래프톤 인도법인 대표는 2004년부터 쌓아온 금융, 재무 분야의 경력을 바탕으로, 2017년 펍지 주식회사(現 크래프톤 합병)에 CFO로 합류했다. 2020년 펍지 주식회사가 크래프톤과 통합한 이후에는 투자본부장을 맡아 인도를 포함한 글로벌 게임 및 관련 분야에 대한 투자를 이끌었다. 또한 현지 대표 선임과 동시에 현지에서 직접 인도 게임 및 관련 업계 관계자들과 만나 사업을 확장하는 역할에 집중하고 있다.


크래프톤이 지난 7월 인도 이용자를 대상으로 출시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는 출시 일주일 만에 누적 이용자수 3,400만 명, 일일 최대 이용자수 1,600만 명, 최대 동시 접속자수 240만 명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인도 시장에 안착했다. 이후, 10월까지 진행되는 첫 이스포츠 대회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 시리즈 2021(BATTLEGROUNDS MOBILE INDIA SERIES 2021)’ 등 이스포츠 산업 육성을 통해 게임의 라이프 사이클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유망한 인도 기업에 대한 투자도 중장기적으로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크래프톤은 올해에만 인도 IT기업에 총 7,000만 달러(한화 약 802억 원)의 투자를 진행했다.


손현일 크래프톤 인도법인 대표는 “인도 게임 시장은 발전 시작 단계라 확장 가능성이 크며, 게임 및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도 높아 기회의 시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이미 인기를 입증한 ‘배틀그라운드’ IP를 기반으로 크래프톤이 인도시장에 제대로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도를 주축으로 중동, 아프리카로 이어지는 신흥 시장을 공략해 크래프톤의 IP(지식 재산권)와 게임 경험을 더욱 많은 국가에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