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건설사 하반기 지방 비규제지역 19곳서 1만4,000여 가구 분양

부동산 입력 2021-08-10 08:55:5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충남 천안시 직산읍에 들어서는 '더샵 천안레이크마크' 투시도. [사진=포스코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올해 하반기 지방 비규제지역에서 10대 건설사가 시공하는 아파트 14,000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발표된 부동산대책을 통해 수도권은 물론 지방 광역시 대부분과 주요 지방 중소도시까지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남은 비규제지역에 대한 관심이 늘었고, 뜨겁게 달궈진 분양시장으로 뛰어드는 대형 건설사도 많아졌다. 

 

1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지방 비규제지역에서 10대 건설사가 시공하는 아파트 19, 14,530가구(기분양단지 포함)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작년 동일한 지역에서 하반기 분양한 7, 6,125가구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물량이다.

 

지방 비규제지역 분양시장이 뜨거운 이유는 청약 및 대출 조건이 비교적 자유롭기 때문이다. 지역·면적별 예치금만 충족하면 유주택자 및 세대원도 1순위로 청약할 수 있고,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 중소도시의 경우 전매제한도 없다. 또한 주택담보대출비율이 최대 70%까지 적용돼 자금 부담도 덜하다.

 

실제 올해 상반기부터 지방 비규제지역 분양시장은 달궈지는 모습이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3일 강원도 강릉시에서 분양한 강릉 롯데캐슬 시그니처는 총 35,625명이 청약해 평균 46.881로 강원도 역대 최고 경쟁률을 갱신했다. 전북 군산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 6월 선보인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24,713명이 몰리며 55.7911순위 경쟁률을 보였고, 3월 충남 아산에서 포스코건설이 분양한 더샵 센트로26,822건의 1순위 청약통장이 접수되며 평균 52.80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작년 1217일 발표된 부동산대책을 기점으로 지방 비규제지역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었고, 10대 건설사가 시공하는 아파트도 많아졌다청약과 대출이 비교적 수월하고, 일부지역에서는 계약 후 바로 전매도 가능해서 실수요자와 투자자 모두에게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D가 위탁하고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더샵 천안레이크마크8월 분양될 예정이다. 충남 천안시 직산읍 일대에 들어서며, 전용 65, 75411가구 규모로 공급된다. 단지가 위치하는 천안 직산읍은 비규제지역으로 재당첨 제한이 없고, 무제한 전매가 가능하다. 호수공원인 직산저수지와 삼은저수지 생활체육공원이 단지 바로 앞에 조성돼 있으며, 가까운 수도권 광역전철 1호선 직산역을 통해 천안역, KTX 천안아산역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도보거리의 충남 테크노파크 및 삼성SDI 천안사업장, 천안 제2, 4일반산업단지 등 출퇴근이 수월한 인근 산업단지가 있고, 북부BIT 산업단지(2024년 예정), 천안테크노파크 산업단지(2023년 예정), 천안직산 도시첨단산업단지(2023년 예정) 등도 조성될 예정이다.

 

GS건설이 강원도 동해시 효가동 일대 동해자이전용 84~161670가구 규모로 9월 분양할 예정이다. KTX동해역, 동해IC 이용이 편리하다. 동해시립 북삼도서관, 행정복지센터, 동해 웰빙 레포츠타운 등 생활편의시설도 인근에 있다.

 

포스코건설은 경남 진주시 장재동 일대에 장재공원 공동주택(가칭)’ 전용 74~124798가구 규모로 9월 내놓을 예정이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장재공원과 함께 조성되고, 장대산이 가깝다. 장재초, 초전초, 명신고, 경남예술고 등 학교도 인근에 있다.

 

울산시 북구 신천동 일대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아파트 524가구 규모로 10월 선보일 계획이다. 인근 동천, 매곡천이 흐르고, 못안근린공원 등 공원시설이 가깝다. 호계초, 호계중, 농소중 등 주변에 학교를 갖췄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