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축빌라 전셋값 매매가 웃돌아…'깡통전세' 경고등

부동산 입력 2021-08-18 11:54:20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서울 신축 빌라 전셋값이 매매가격 수준으로 상승해 이른바 깡통주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8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올해 지어진 서울 신축 빌라의 상반기 전세 거래 2,752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의 26.9%(739건)가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셋값 비율) 90%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전셋값이 매매가와 같거나 더 높은 경우도 19.8%(544건)에 달했다.


강서구의 경우 전세 351건 중 290건(82.6%)이 전세가율 90%를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100가구 중 82가구가 깡통주택인 셈이다. 특히 화곡동은 252건으로 강서구 깡통주택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도봉구는 40건 중 전세가율 90%를 넘는 전세가 22건(55%)에 달해 뒤를 이었다. 금천구는 121건 중 62건, 은평구는 134건 중 57건(42.5%)이 깡통주택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방 관계자는 “전세 수급 불균형과 시세 급등으로 신축 빌라를 중심으로 깡통주택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빌라의 경우 아파트만큼 매매가 쉽지 않고, 시세도 들쭉날쭉하기 때문에 최악의 경우 전세보증금을 떼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