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연내 테이퍼링 시사…다우 1.08%↓

증권 입력 2021-08-19 06:13:50 수정 2021-08-19 11:18:32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뉴욕증시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연내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사에 2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18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80.95포인트(1.08%) 내린 3만4,962.33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47.82포인트(1.08%) 떨어진 4,400.26를 기록했고, 나스닥도 130.27포인트(0.89%) 하락한 1만4,525.91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18일) 시장은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주목했다.

7월 FOMC 의사록에서 대부분의 참가자들은 자산매입 속도를 줄여 나가는 것이 적절하다고 언급하며 연내 테이퍼링을 시사했다.

다만, 고용 회복이 아직 충분하지 못하다고 예상한 몇 몇 위원들은 자산매입 속도를 줄여 나가는 것이 내년초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제임스 블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내년 1분기까지 테이퍼링 완료 희망을 언급하며, 내년 4분기가 금리 인상에 좋은 시기일 것이라는 견해도 전했다.

국제 유가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1.13달러(1.7%) 하락한 배럴당 65.4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