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미국 대표지수 추종 TIGER ETF 2종 순자산 1.5조원 돌파

증권 입력 2021-08-26 16:37:38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나스닥 마켓사이트에 표시된 TIGER 미국나스닥100 ETF 순자산 1조원 돌파 축하 메시지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6일 미국 대표지수를 추종하는 TIGER ETF 2종의 순자산 합이 15,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TIGER 미국나스닥100 ETF’는 순자산 1조원을, ‘TIGER 미국S&P500 ETF’는 순자산 5,000억원을 각각 넘어섰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5일 종가 기준 TIGER 미국나스닥100 ETF 순자산은 1936억원이다. 해당 ETF는 올해 5,120억원 증가하며, 국내 상장된 해외 대표지수형 상품 최초로 순자산 1조원을 돌파했다.

 

해외주식형 ETF 중에는 ‘TIGER 차이나전기차SOLACTIVE ETF’ 이후 두번째다. TIGER 미국S&P500 ETF는 순자산이 5,587억원으로 올해 4,434억원 증가하며, 상장 1년여만에 국내 상장 S&P500 지수 추종 ETF 중 최초로 5,000억원을 넘어섰다.

 

ETF는 각각 동일한 지수를 추종하는 국내 ETF들 중 최대 규모다. 현재 한국거래소에는 나스닥100, S&P500 지수 추종 ETF가 각각 5종목씩 상장돼 거래되고 있다. 규모뿐만 아니라 거래량 또한 타사 대비 우위를 점하고 있다. 8월 기준 일평균 거래대금이 TIGER 미국나스닥100 ETF는 약 180억원, TIGER 미국S&P500 ETF는 약 70억원에 이른다.

 

TIGER 미국나스닥100 ETFTIGER 미국S&P500 ETF는 각각 미국에 상장된 ‘Invesco QQQ ETF(QQQ ETF)’‘SPDR S&P500 ETF(SPY ETF)’와 동일한 지수를 추종하며, 환오픈형 상품으로 성과도 유사하다. 하지만 국내에 상장된 TIGER ETF는 환전이 필요 없고, 장중 실시간 거래가 가능해 인기가 높다.

 

보수와 비용이 저렴한 장점도 있다. TIGER ETF 총보수는 연간 0.07%QQQ ETF 0.20%SPY ETF 0.09%보다 낮다. 환전비용, 거래수수료, 매도세 등 거래에 따른 비용도 TIGER ETF가 투자자에게 유리하다.

 

권오성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마케팅부문 상무는 미국은 글로벌 증시를 이끌며, 4차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TIGER ETF로 미국을 대표하는 지수에 손쉽게 투자 가능하다미래에셋은 경쟁력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투자자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대표지수 TIGER ETF는 장기투자 관점에서 연금상품으로 활용해 절세 효과를 누릴 수 있다. ETF는 거래세가 면제되며, 연금계좌에서 거래할 경우 매매차익 및 분배금에 대한 과세는 연금수령 시 연금소득세로 저율 분리과세 된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