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용인 '수지 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 계약 체결

부동산 입력 2021-08-31 11:23:4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영일(왼쪽) 대우건설 상무와 박생환 수지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조합장이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대우건설은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일원에서 진행되는 수지 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공사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12년 만에 단독으로 추진하는 리모델링 사업이며, 올해 첫번째 리모델링 사업 계약이다. 지난 6월 조합 총회를 통해 시공사로 선정됐으며, 총 공사비는 3,876억원이다.

 

대우건설은 업계 최초로 벽식구조 아파트를 준공한 국내 몇 안 되는 아파트 리모델링 실적을 보유한 시공사다. 또한, 과거 10여개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 및 관리하며 다년간 사업경험을 축적했다.

 

지난 3월 리모델링 전담팀을 구성해 리모델링 사업 전반에 걸친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시공 기술 및 상품 개발에 힘쓰고 있으며, 매년 3,000~5,0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대우건설은 지난 5월 올해 가장 큰 리모델링 사업으로 알려진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 사업에서도 시공사로 선정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과거 인허가부터 준공까지 일련의 과정을 모두 수행했던 경험이 지금 리모델링 사업을 재개하는데 있어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리모델링 사업은 공사 난이도가 높고 사업 리스크가 적지 않은 만큼 입지가 양호하고 리모델링 후 사업성이 확보가 되는 우량 사업을 선별해 수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인 수지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단지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한편, 용인 수지 현대아파트는 기존 지하1~지상15, 12개 동, 1,168세대 규모에서 지하2~지상16, 12개 동, 1,343세대로 수평 증축될 예정이며, 스카이커뮤니티 등 혁신적인 특화 설계와 최첨단 시스템이 적용될 예정이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