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LG전자, 3분기 실적 부진 예상…목표가↓"

증권 입력 2021-09-13 09:14:16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키움증권은 13일 LG전자에 대해 "3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22만원에서 20만원으로 하향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LG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3% 증가한 1조1,025억원으로 시장 기대치(1조1,426억원) 수준일 것"이라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은 18% 감소한 8,059억원으로 소폭 하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당초 예상보다 비즈니스솔루션 사업부가 미흡할 전망"이라며, "태양광의 경우 웨이퍼 등 원가 상승과 함께 가격 경쟁 심화로 인해 이익 창출이 어렵고,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의 경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영업 정상화가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동차부품 부문 역시 올 3분기에 흑자전환을 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망하며,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들의 생산차질 영향이 장기화됨에 따라 흑자 전환 시점을 3분기보다 4분기로 기대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미국 자동차 기업 제너럴 모터스(GM)의 전기차 '볼트' 리콜 관련 추가 충당금 설정 여부가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가전의 경우 북미 등 해외 시장을 중심으로 순항하고 있다"며, "가전 3분기 매출은 이례적으로 2분기보다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상업용에어컨 등 B2B(기업 대 기업) 사업이 확대되면서 계절성을 극복해가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향후 자동차부품 흑자전환과 애플카 연계 기대감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자동차부품의 흑자 전환 및 이익 기여 본격화에 초점을 맞추되, 애플카 연계 기대감이 간헐적으로 제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끝으로 "가전은 선진 시장 수요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TV의 경우 패널 가격 부담이 완화되고, 업계 판가 인상 효과가 반영될 것이다.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판매량이 올해 400만대에 도달하면서 대중화의 원년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