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외화채권 온라인 매매서비스 개선

증권 입력 2021-09-13 15:23:47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10일 외화채권 온라인 매매서비스를 개선했다고 13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기존 달러표시 해외채권 종목뿐만 아니라 헤알화표시 브라질국채도 매매가 가능하도록 종목을 확대했다. 또한 채권 종목 및 일별 금리추이를 확인할 수 있는 차트 기능과 국가별 국채금리를 확인할 수 있는 화면을 추가했다.

 

더불어 채권을 처음 접하는 고객을 위해 채권가이드(채권투자/해외채권 시작하기)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채권의 기본 개념과 용어, 투자방법과 투자위험뿐 아니라 중개과정 및 수수료, 투자금액별 현금흐름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투자정보를 보다 쉽고 정확하게 알 수 있게 되었다.

 

한편 신한금융투자는 2019년 미국국채를 포함한 달러표시 해외채권을 모바일을 통해 100달러 이상 소액으로 매매 가능한 서비스를 오픈했다.

 

김기동 신한금융투자 FICC영업본부장은 기존에는 고객이 직접 내방해 해외채권 매매를 해야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채권 금리 및 환율과 같은 투자정보를 사전에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온라인 중개 플랫폼 확장을 통해 고객에게 보다 높은 편의성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