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녹색자금 지원사업 선정 여부 주목

전국 입력 2021-09-14 16:09:38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춘천시 동면 감정리 일대 조성 예정인 춘천 치유의 숲 조감도.[사진=춘천시]

[춘천=강원순 기자]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복권기금 녹색자금으로 사회 ·경제 약자의 숲에 대한 접근성 향상과 산림체험 기회 확대 실현을 위해 마련한 녹색자금 지원사업 심사가 마무리 되면서 춘천 치유의 숲 선정 여부도 주목받고 있다. 


오늘(14일)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는 2022년 녹색자금 지원사업 발표심사가 진행됐다.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장 심사에 이어 3차 최종 발표심사가 이뤄진 것이다.


3차 발표심사 이후 최종 선정은 오는 10월 이뤄진다.


녹색자금은 산림환경 보호와 기능 증진, 해외 산림 자원 조성 등에 사용되는 경비와 사업비를 지원한다.
 

특히 올해 사업의 기본 방향은 한국판 그린 뉴딜, 탄소중립 등 정부의 핵심정책에 부합하는 사업 발굴 및 지원이다. 


또 산림복지의 사각에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 무장애 시설 원칙 강화, 친환경 자재 사용 원칙 확립이다.


춘천시는 내년도 녹색자금 지원사업 중 치유의숲 조성 분야에 도전했다. 


춘천 치유의 숲은 동면 감정리 산 149-13번지 외 15필지에 조성하는 사업으로 면적은 80ha로 사업비는 녹색자금 42억원을 포함, 70억원이다.


녹색자금 지원사업 대상지로 선정될 경우 시는 2024년까지 치유센터와 무장애데크로드, 치유숲길, 쉼터를 조성할 방침이다.


무엇보다 춘천 치유의 숲은 도심에서 20여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접근이 용이하고 서울양양고속도로 등 고속도로, 철도, 국도 등 다양한 교통망을 갖추고 있어 접근성이 우수하다.


춘천은 강원대, 한림성심대, 춘천생명의 숲 등 산림교육 전문가 양성기관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또 도립화목원, 춘천숲자연휴양림, 국립춘천숲체원 등을 비롯한 산림복지 시설과 연계한 프로그램도 운영할 수 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춘천 치유의 숲은 그야말로 숲과 치유가 함께하는 복합의료체제”라며 “산림치유 인프라 확충을 통한 산림복지 서비스 기반이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