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스원, ‘버서스’ 중동 퍼블리셔 ‘Vplay Games’와 서비스 계약

증권 입력 2021-09-27 09:29:4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전략 게임 전문 개발사 제이스원(J’s ONE)이 27일 중동 최대 게임 퍼플리싱 기업 Vplay Games와 글로벌 모바일 시뮬레이션 버서스 시즌2 With Al’에 대한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버서스 시즌2 With Al’는 유럽과 아시아의 문명 격돌이라는 콘셉트로 카이사르조조김유신 등 동서양 200명 이상의 유명 영웅들과 병사의 조합배치 등의 전략 전술을 활용해 전투를 벌이는 정통 SLG특히실제 유저들과만 게임이 가능했던 기존의 전략게임과는 달리 모바일 전략 게임 최초로 인공지능(AI) 시스템을 도입하여기존 유저를 비롯한 AI 유저 육성 및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만들었다.

 

제이스원 관계자는 “MENA 지역의 모바일 게임 시장은 이용자당 평균 매출이 중국의 7배에 달할 정도로 규모가 크고이슬람 문화권에 대한 이해 등 현지화의 벽이 높아 전세계 게임의 1% 정도만 진출하고 있다, “국내 기업들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Vplay Games 같은 대형 퍼블리셔가 러브콜을 보내온 것 만으로도 당사의 게임에 대한 수준높은 개발력과 완성도를 입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금번 계약 체결은 ‘버서스 시즌2’ MENA 지역 모바일 게임 시장 진출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게임산업의 발전에 있어서도 긍정적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존 전략게임 시장의 틀을 바꿀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외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들로부터 여러 러브콜을 받았고이 가운데 중동 퍼플리셔 전문회사인 Vplay Games와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MENA 지역의 모바일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Vplay Games는 클래시 오브 킹즈(Clash of Kings), 로드 오브 엠파이어(Lords of Empire), 리벤지 오브 술탄(Revenge of Sultans)과 같은 다수의 SLG장르의 게임을 성공적으로 진출시킨바 있고이를 통해 6천만 자체 유저를 확보하는 등 MENA 지역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해왔다. Vplay Games는 이러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버서스 시즌2’의 성공적인 진출을 위해 Arabic 언어 제공 및 자체 서버 확보 등 전폭적인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제이스원은 K-OTC 상장을 준비 중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