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證 “이마트, 국민지원금 영향 끝물…주가 본격 우상향 기대”

증권 입력 2021-09-29 08:36:52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유안타증권은 29일 이마트에 대해 “국민지원금 영향으로 3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나 우려 요인은 정점을 지나고 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30만원을 유지했다.


이진협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9월 국민지원금이 지급 됨에 따라 할인점의 실적이 다소 부진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9월 기존점성장률은 전년 대비 5%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국민지원금 지급에 따른 할인점 부진은 -3~-4%포인트(p) 수준일 것”이라며 “3분기 영업이익은 1,638억원으로 시장 추정치 1,778억원을 소폭 하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다만 추석이 지남에 따라 국민지원금 영향은 정점을 지나고 있다”며 “지원금 영향에서 벗어날 경우, 동사의 주가는 본격적으로 우상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이어 “스타벅스커피코리아의 실적이 4분기부터 편입되고 SSG닷컴의 상장 작업도 본격화되고 있다”며 “마지막 고비라고 할 수 있는 우려 요인은 지나고 있어 선제적으로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grace_ri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