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국감, 가계부채·대장동 사태 공방

금융 입력 2021-10-06 20:22:40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오늘부터 금융권 국정감사에 돌입했습니다. 현재 국회에서는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가 한창인데요.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옥죄기가 전방위로 확산되면서 국감 현장에는 가계부채와 화천대유 관련 의혹을 둘러싼 질의로 가득했다고 합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6일) 열린 금융위 국감에서는 예상대로 가계부채 질문이 집중됐습니다.

 

특히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총량 관리로 은행권이 대출을 중단해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입는다는 지적이 쏟아졌습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내 담보를 가지고 대출을 하겠다고 하는데 왜 대출을 안 해 주는지, 실수요자들이 굉장한 불만을 내놓고 있다”는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하는 건 지금 단계에서 필요한 일이라 생각하며 (급증한 가계부채를) 계속 놔둘 경우 문제가 커질 수 있기 때문에 빨리 대응하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가계부채가 우리 경제·금융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가계부채 증가율을 6%대로 관리하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해 가계부채 억제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이와 함께 서민금융을 차질없이 계속 공급하면서 현장수요, 연체상황 등에 따라 추가 지원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고 위원장은 정책 주택담보대출의 중도상환수수료를 절반으로 낮추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최대 1.2%인 정책 모기지의 중도상환수수료를 절반 수준인 0.6%로 낮추겠다는 것입니다.

 

최근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해서도 질의가 쏟아졌습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의 주관사인 하나은행이 시행사 ‘성남의뜰’로부터 약정된 수수료 외에 100억원을 더 받았다는 논란과 관련해 고 위원장은 “검경 수사를 먼저 지켜보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국감 현장에서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화천대유의 이른바 ‘50억 약속 클럽’ 명단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이날 국감에서는 대장동 의혹을 사이에 두고 여야가 설전을 벌였으며 앞으로 금융권 국감에서도 대장동 공방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