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證"CJ제일제당, 바이오 부문 판가 변동성 확대…목표가↓"

증권 입력 2021-10-14 09:32:11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KB증권은 14일 CJ제일제당에 대해 "바이오 사업부문의 판가 변동성 확대에 따라 영업이익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다"며 목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65만원에서 62만원으로 하향했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은 "CJ제일제당의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6조5,915억원, 영업이익은 3.4% 증가한 4,158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영업이익 기준으로 전망치 4,312억원에 부합할 예정으로, CJ대한통운을 제외한 매출액은 4.9% 증가한 3조9,326억원, 영업이익은 0.3% 증가한 3,127억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투자의견 유지 및 목표주가 하향 이유에 대해 "바이오부문의 판가 변동성이 확대됨에 따라 바이오부문의 영업이익률을 보수적으로 추정해 2021~2023년 영업이익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6.3%에서 4.6%로 하향 조정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국내 식품부문은 상반기 가격 인상을 단행했던 햇반, 고추장 등 품목에서 가격 인상 효과가 나타있다"며,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견조한 내식 수요가 지속되면서 고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글로벌 식품부문은 미국 슈완스가 위드 코로나로 인해 B2B 수요가 증가하면서 꾸준한 매출 성장을 보이고 있지만 원가 부담이 증가하고 있어 향후 가격 인상도 고려하고 있다"며, "일본은 주력제품인 미초를 중심으로 성장세가 유지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뿐만 아니라 "바이오 부문 사료첨가제는 중국 양돈산업이 회복되면서 안정적인 매출 성장이 예상되지만, 라이신 스팟 가격이 전 분기 대비 10.6% 하락하면서 영업이익률이 2분기 21.1%에서 3분기 9.7%로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끝으로 "F&C 부문 역시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글로벌 확산으로 베트남 양돈시장, 인도네시아 육계시장이침체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성장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