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석 순천시장, 전국 지자체 최초 '위드 코로나' 선언

전국 입력 2021-10-22 13:13:48 수정 2021-10-22 13:59:35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0월25일부터 생활방역 준수하며 경제활동 최대한 보장

재택치료·협업병원 지정, 자가격리·호흡기질환자 진료서비스

허석 순천시장이 오는 25일부터 '위드 코로나' 전환에 들어간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순천시]

[순천=신홍관 기자] 전남 순천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처음으로 오는 25일부터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기로 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22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현재의 생활방역은 엄격히 지키면서 경제활동은 최대한 보장해, 어렵고 힘들게 살아가는 시민들에게 기존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보여주겠다"며 '위드 코라나'를 선언했다. 또한 "침체된 실물경제 회복과 강도 높은 민생안전 대책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시민의 행복한 일상회복을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허석 시장은 “순천은 10월 들어 코로나19 확진자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고, 22일 기준 백신접종률도 1차 78.0%, 2차 68.3%로에 달해, 오는 25일이면 위드코로나 대전환점인 전 시민 접종률 70%에 도달할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지난주 열린 시민의 날 행사, 달밤야시장 개장, 2021 NEXPO in 순천, 순천만잡월드 개장 등 많은 행사에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확인했고, 소상공인과 일상의 회복을 간절히 바라는 시민들의 요구와 위대한 시민정신을 버팀목 삼아 위드 코로나를 선제적으로 준비하고 시행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오는 30일 K-팝 공연, 11월 5일~8일 제7회 대한민국 평생학습 박람회, 11월 12일·13일 푸드&아트 페스티벌 등이 정상적으로 개최되고, 현재 운영 중인 민관공동대책위원회도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 마련을 위해 일상회복추진단으로 변경 운영한다.


또한 방역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무증상, 경증 확진자 재택치료지원 협업병원 지정, 재택치료지원팀을 운영하고, 자가격리자·호흡기 질환자를 위한 안심진료서비스도 제공한다.
 

허석 시장은 “코로나19의 위험상황은 아직 끝난 것은 아니다”라며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마스크착용, 거리두기 등은 더욱 철저히 지켜야 하며, 다음달까지 전 시민 접종률 85% 이상에 도달할 수 있도록 백신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hk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