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이테크놀로지, 리비안 전기차에 ‘심장’ 단다…배터리 제조장비 첫 PO 수령

증권 입력 2021-10-25 08:59:2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리비안, 배터리 내재화 본격화 움직임…디에이테크놀로지 배터리 제조 장비 공급 계약 체결

디에이테크, 리비안과 수백억대 수주 계약 논의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2의 테슬라’, ‘아마존 전기차로 유명한 미국 리비안(RIVIAN) 전기차의 심장으로 디에이테크놀로지의 K-배터리가 최종 낙점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디에이테크놀로지는 리비안과 배터리 제조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초도물량 납품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디에이테크는 이달초 한국을 방문한 리비안 관계자들과 만나 세부조건 등 협의를 마쳤으며, 이미 첫 PO(Purchase Order. 구매주문서)를 수령한 것으로 확인 됐다.

 

리비안은 작년 첫 방한을 시작으로 여러 차례 한국을 찾아 제품, 장비 및 생산설비 시찰과 실무 미팅을 진행해 왔으며, 최근 방한을 통해 디에이테크와의 협업을 최종 결정했다. 리비안은 첫 PO로 시험 생산(파일럿) 규모의 장비 구매를 시작해 점진적으로 규모를 확대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리비안이 구매하려는 장비는 배터리 제조공정 장비로 디에이테크와 수백억원 규모의 계약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에서는 올해 리비안의 발주 수주는 최소 약 200억원 규모로 디에이테크의 작년 매출을 넘어 설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미국 나스닥 상장을 준비중인 리비안은 상장 추진 과정에서 자체 배터리 생산 계획을 제시한 바 있기 때문이다. 리비안의 IPO(기업공개) 신고서에 따르면 배터리 완제품을 단순히 납품받지 않고 합작사 설립 같은 방법으로 자체 생산하겠다는 방침이다. 2025년 내에 100기가와트시(GWh)규모의 자체 배터리 공장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디에이테크 관계자는 리비안과 몇차례 만나 협업을 논의 한 것은 맞다면서도 계약여부 및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엄격한 기밀유지조항 등으로 확인해 줄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리비안은 요즘 미국은 물론 글로벌 자본시장에서 최고 주목받는 기업이다. 11월 나스닥에 RIVN이란 종목으로 입성을 앞둔 리비안의 상장후 기업가치는 800억달러(9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테슬라에 이은 전기차 대어급 기업 상장 기대감이 커지고 있어 리비안과 손잡은 디데이테크의 실적 향상 등 큰폭의 수혜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한편, 증시에서는 리비안 관련주가 수혜를 볼 거라는 막연한 기대감에 투자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옥석가리기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다음달 리비안의 뉴욕 증시 상장 기대감으로 최근 국내 관련주들의 주가가 들썩이고 있는데 검증되지 않은 호재에 기대어 투자자들이 몰리는 현상이 있다소문이나 기대감이 아닌 회사의 펀더멘탈을 기반으로 실질적인 계약 관계 및 기술력 등을 따져봐야 한다고 전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