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토리, 기대작 '지리산' 혹평…주가 급락

증권 입력 2021-10-25 09:51:48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에이스토리의 하반기 기대작 '지리산'이 지난 23일 첫방영 이후 혹평을 받으며 장 초반 주가가 급락 중이다.


25일 9시35분 현재 에이스토는 전 거래일보다 20.28% 내린 3만9,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에이스토리는 최근 제작비 300억원 규모의 하반기 기대작 '지리산'을 방영에 앞두고 몸값을 끌어올린 올렸다. 특히, 오징어게임이 전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한국 콘텐츠 제작사들이 다시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주가가 오르기도 했다.


큰 기대를 받았던 '지리산'은 지난 23일 첫 방영 이후 어색한 CG와 OST 등에 대한 시청자들의 혹평이 이어지면서 주가 하락에도 영향을 준것으로 보인다. 지리산의 첫회 시청률은 9.1를 기록했다.


에이스토리의 대표작은 국내 첫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 시즌1, 2'와 '시그널', '백일의 낭군' 등이 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