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일 진주시장, 지수면 전통문화마을 조성 위한 간담회 가져

전국 입력 2021-10-25 16:50:52 이은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진주시 지수면 대한민국 기업가 정신의 산실

좌(허맹 행성사 회장), 우(조규일 진주시장).

[진주=이은상기자] 조규일 진주시장은 25일 시청 기업의 방에서 행성사(부산 소재 전자부품 제조 업체) 허맹 회장과 지수면 승산마을의 문화재의 보수 및 생가 개방 등의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허맹 회장은 허선구 씨(LG 창업주 구인회 회장의 손위 처남)의 후손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수면 전통문화마을 조성과 승산마을 내 GS()의 고택 개방, 허선구고가 등의 보수를 통한 활용방안 등에 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허맹 회장은 지수면 승산마을의 전통문화 보존을 위한 다양한 사업 구축 협조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600년 전통과 역사가 이어져오는 승산마을은 GSLG가의 많은 기업가를 배출한 고장이다. 기업가 정신 수도로 진주시가 지정·선포됨에 따라 다시 한 번 역사적 가치 있는 마을로 주목받고 있다.

 

진주시는 기업가 정신의 산실로서 승산마을 알리기 위해 게스트하우스 신축과 한옥 리모델링을 통해 숙박시설을 확충하고 주차장을 조성해 관광테마마을을 조성 중이다. 관광태마마을은 내년 상반기 중 운영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조규일 진주시장은 지수 승산마을 전통문화 조성 사업의 지역 관광 인프라 구축을 통한 기업가 관련 특색 있는 프로그램 등을 개발 중이마려 이번 방문을 계기로 기업가들의 생가 개방을 위한 긴밀한 파트너십 조성과 함께 상생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dandibodo@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