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가닉티코스메틱, 中 정책 수혜로 실적 성장 기대감 '쑥'

증권 입력 2021-11-04 14:29:2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오가닉티코스메틱은 4일 중국의 산모/유아 안전 및 출산 장려정책 등에 힘입어 향후 실적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밝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0산모/유아 안전 행동 향상 계획(2021~2025)’을 발표했다. 이는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건강중국 2030’의 주요 목표 중 하나로 산모와 유아의 안전을 촉진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전국의 임산부 사망률을 14.5%(10만명), 영아 사망률을 5.2%까지 낮추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출산정책 상여금 지급, 소득 향상 등으로 신생아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시장조사업체 아이미디어컨설팅에 따르면 2020년 중국 산모/유아 시장 규모는 4조 위안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했다

 

오가닉티코스메틱 관계자는 “MZ세대 중국 여성층을 중심으로 오가닉티코스메틱에 대한 니즈가 확보되어 있는 만큼, 이번 중국 정부의 계획 발표에 힘입어 향후 실적 증가에 대한 중요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중국 내 출산율 상승이 분유를 비롯해 산모/유아의 생활용품, 완구, ·유아교육, 아동복 등의 소비 수요를 자극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오가닉티코스메틱은 중국 영·유아용 화장품업체로, ‘티베이비(Tea Baby)’ 등의 자체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주요 제품으로는 샴푸와 바디워시, 바디로션 등의 피부케어, 클렌징 제품 등과 여름용 제품(모기기피제, 파우더) 등이 있다.

 

또한 오가닉티코스메틱스의 자회사 해천약업은 홍콩의 러버덕패션테크놀로지유한공사와 전략적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신규라인 모자(母兒) 시리즈를 출시해 판매 채널 및 디자인 등을 새롭게 기획하고, 스타일리시한 마케팅으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G.DUCK’ 제품 출시 및 본격적인 유통라인 확장 등에 따라 약 1억 위안(17000억 원) 수준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오가닉티코스메틱의 대주주인 싱가포르 투자전문회사 JINZHENG인베스트먼트는 현재 보유 중인 오가닉티코스메틱 주식 보유기간을 1년 추가 연장하기로 결정, 오가닉티코스메틱의 성장가능성을 대변하기도 했다. 이는 오가닉티코스메틱의 최대주주가 2차례에 걸쳐 변경된 것에 대한 투자심리를 안정화하고 회사에 대한 장기투자 의지 및 자신감을 표명하기 위한 조치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