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한글’ 주제 공립박물관 김해에 개관

전국 입력 2021-11-09 22:24:26 수정 2021-11-09 22:26:55 김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해시의 한글사랑, 김해한글박물관으로 탄생

9일 김해한글박물관 개관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사진=김해시청]

[김해=김서영기자] 우리 민족의 위대한 유산인 ‘한글’을 주제로 한 전국 최초의 공립박물관이 문화도시 경남 김해에 문을 열었다. 


9일 김해한글박물관 개관식에는 허성곤 김해시장과 송유인 김해시의회 의장, 황준석 국립한글박물관장, 오세연 국립김해박물관장을 비롯해 유물 기증, 기탁자 등이 참석했다.


개관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기증·기탁자에 대한 감사패 전달, 테이프 커팅 순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로 개관식에 참석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김해시 공식 유튜브 채널로도 실시간 송출됐다. 


김해한글박물관은 한글연구에 큰 발자취를 남긴 김해 출신 한글학자 한뫼 이윤재(1888~1943)·눈뫼 허웅(1918∼2004)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 한글 문화유산을 향유하기 위해 조성됐다. 


개인·기관·문중으로부터 보물 1점과 4000여 점의 유물을 기증받았고, 대표 유물로는 ‘조선말 큰사전’, ‘문예독본’을 비롯해 최초의 한글 공문서인 보물 제951호 선조국문유서 등이 있다.

  

김해한글박물관은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면적 592㎡의 규모로 제1전시실에는 ‘보이는 수장고’, 인터렉티브(상호교류형 실감콘텐츠) 조선말 큰사전, 제2전시실은 교실체험 공간, 옥상은 트릭아트(입체 그림)가 설치돼 있으며 누구나 쉽게 찾아와 즐기고 갈 수 있다. 또 박물관 건물 외벽을 비추는 미디어파사드(외벽 영상 장치)가 설치돼 있어 밤에는 더욱 아름답고 운치를 더한다. 


허성곤 시장은 “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보존·전승하고 김해 출신 한글 학자들의 업적을 기리는 문화시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해한글박물관은 오는 10일부터 운영하고 개관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seo0k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