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LH 주최 경진대회 최초 '안전·품질' 2개 부분 동시 수상"

증권 입력 2021-11-12 16:48:34 수정 2021-11-12 17:55:2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12일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주최하는 ‘2021년 LH시공 VE 경진대회’ 최초로 2개 부문(안전·품질)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본 대회는 건설 시공단계의 원가절감 및 가치향상 기법인 시공VE(Value Engineering) 제도의 활성화를 위해 개최됐으며 LH 관할 약 400여 개 현장 중 147개 업체가 경진대회에 참여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시공한 화성 봉담 LH아파트는 ‘건설관리개선분야(안전관리)’로 ▲동절기 유해물질 측정기 설치 ▲기준층 알품 계단 발판 설치 ▲타워크레인 스마트 CCTV 설치 등 안전관리 개선과 동절기 공사 품질 관리 효과 증대 등의 노하우로 우수상을 수상받았다.


또 ‘품질개선분야(건축)’ 부문에서 ▲지붕바닥 루프드레인 시공방법 개선 ▲주차장 집수정 기성품(PE 집수정) ▲욕실장 부위 쪽타일 시공 ▲벽체 미장부위 AL 비드 설치 등 품질 향상과 시공성 향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이번 수상으로 LH의 품질우수통지서를 받아 향후 1년간 LH 공사 입찰에 종심제 가산점 0.15점을 획득하게 됐다.


김용빈 대우조선해양건설 회장은 “인명사고 제로를 강조하며 현장 일일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본사 차원에서도 안전 분야에 대한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그 결과 최근 3년간 인명사고 제로를 달성했으며 이번 경진대회에 2개 부문 동시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게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우조선해양건설과 성지건설이 입주민과 건설 현장의 모든 사람이 안전하고 만족할 수 있는 시공을 하도록 혁신적인 안전 및 건설 기술 개발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9월 제 17회 건설협력증진대상에서 동반성장, 상생협력에 기여한 공로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표창(공로부문)을 받은 바 있다.


또한 CB 발행을 통해 170억 원의 자금을 조달한 대우조선해양건설의 모회사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10일 공시를 통해 대우조선해양건설, 성지건설 등과 시너지를 발휘 할 수 있는 사업 목적들을 대거 추가했다.


추가되는 사업 목적은 △블록체인 암호화 자산매매 및 중개업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부동산 분양 △부동산 시행업 등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