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자회사 이뮤노믹, 美 신경종양학회서 교모세포종 2상 데이터 발표

증권 입력 2021-11-22 08:29:0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이치엘비는 22일 미국 자회사 이뮤노믹 테라퓨틱스(Immunomic Therapeutics)‘2021 미국 신경종양학회(Society for Neuro-oncology 2021)’에서 진행중인 교모세포종(GBM) 임상 2상 관련 데이터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미국 신경종양학회는 매해 약 40개국에서 2,600명 이상의 연구자와 의학전문가가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최고 권위의 학회로 올해는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미국 보스턴에서 열렸다.

 

이뮤노믹이 개발중인 ‘ITI-1000’은 이뮤노믹의 세포치료 백신 플랫폼 ‘UNITE’를 적용해 만든 치료물질로 교모세포종에서 많이 발현하는 거대세포바이러스(Cytomegalovirus)pp65 단백질을 수지상세포(DCs)에 활성화시켜 치료하는 면역세포 치료백신이다. 현재 미국 듀크대학(Duke University)과 플로리다대학(University of Florida)에서 임상 2(임상명 ATTAC-II)이 진행 중으로, 뇌종양 치료 분야 권위자인 존 샘슨(John Sampson) 박사와 듀앤 미첼(Duane Mitchell) 박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뮤노믹의 임상 데이터 발표는 듀크대 크리스틴 배치 박사가 19(미국 시간) 진행했다. 항암제 테모졸로마이드와 ‘ITI-1000’을 투여한 임상 및 확장 코호트 임상은 파상풍-디프테리아(Td) 백신을 전처리한 17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임상 결과 5mOS(전체 생존기간 중간값)ATTAC-II 임상에서 38.3개월, 확장 코호트 임상에서 37.7개월을 각각 보였으며, 수지상세포의 림프절 이동을 획기적으로 증가시켰음을 확인했다.

 

크리스틴 배치 박사는 “CMV pp65가 활성화된 수지상세포를 적용한 결과 환자의 생존기간이 크게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해 교모세포종에 대한 CMV DC 백신의 높은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교모세포종은 수술이 매우 까다로운 치명적 질병으로 환자의 1년 이상 생존율이 50% 안팎에 불과해 치료제의 개발이 시급하다. 회사 측은 이뮤노믹의 세포 치료백신인 ‘ITI-1000’1상 시험에서 환자의 전체생존기간 중앙값(mOS)40개월 이상을 보여 대조군인 기존 치료제의 14개월에 비해 월등히 높은 생존기간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