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의장 유임이 오히려 긴축우려 키웠다…나스닥 1.26%↓

증권 입력 2021-11-23 06:35:23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뉴욕증시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유임이 결정에 상승폭을 키웠지만, 인플레이션 타파를 최우선으로 삼겠다는 발언이 지수를 끌어 내린 것으로 보인다.

22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64포인트(0.05%) 올라 3만5,619.62에 마감했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5.03포인트(0.32%) 내려 4,682.93을 기록했고, 나스닥도 202.68포인트(1.26%) 급락하며 1만5,854.76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22일) 시장은 파월 연준 의장의 거취에 주목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 연준 차기 의장과 부의장에 현직인 파월 의장과 리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를 지명했다.

파월 의장의 유임 결정은 미국 경제의 회복 과정에서 통화정책 안정성과 연속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며 장 초반 안도랠리를 이어갔다.

하지만, 파월 의장이 “인플레이션 타파를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밝히는 등 연임 이후 긴축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커졌다는 분석이 제기되며 국채 금리가 1.62%대까지 급등했고,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의 낙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이에 엔비디아(-3.12%)를 비롯해 아마존(-2.83%), 메타(-1.24%), 알파벳(-1.76%) 등이 상승폭을 모두 반납했고, 애플(0.29%), 테슬라(1.67%) 등도 상승폭을 축소했다.

한편, 리비안은 포드와 협력이 결별됐다는 소식에 전일에 8.16% 폭락했고, 루시드 역시 7.35% 하락 마감했다.

국제 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대비 0.81달러(1.07%) 오른 배럴당 76.7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