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우려, 코스피 연중 최저점 경신

증권 입력 2021-11-30 18:49:02 수정 2021-11-30 20:49:04 최민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코스피 지수가 연중 최저치로 고꾸라졌습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주식시장을 강타한 모습인데요. 최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등장할 수 있다는 우려에 코스피가 3% 가까이 하락했습니다.


오늘(30일) 코스피는 2,836.09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이는 1월 기록한 2,869.11보다 저점으로 연중 최저점을 갈아치웠습니다.


현지시간 29일 미국 증시가 반등에 성공하자 오늘(30일) 코스피도 장 초반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후 하락 전환했습니다.

하락 전환에는 기관과 외국인의 순매도가 컸습니다. 기관이 6,504억, 외국인이 1,807억원 매도세에 지수가 무너졌습니다.


코스닥 역시 11거래일 만에 1,000선이 붕괴되며 960선까지 떨어졌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대부분이 하락했습니다. 삼성전자는 기관이 순매도를 보이며 -1.38% 하락 마감했습니다.


증권사들은 내년 코스피 전망을 하향 조정하고 있습니다. 대신증권은 코스피 최하단을 2,610선으로 내렸고, 신한금융투자는 하단으로 2,650선, 하나금융투자는 2,810선을 하단으로 제시했습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물가 상승 압력이 이어지고, 미국 통화정책에 대한 부담은 더 커지고 있다"며 "불리한 투자환경이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서울경제TV 최민정입니다./choimj@sedaily.com


[영상편집: 김현지]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민정 기자 증권부

choimj@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