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오, 美아마존 11월 블프 매출…전년동기比 342%↑

증권 입력 2021-12-06 09:07:3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클리오는 6일 지난 11월에 미국 아마존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월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블랙프라이데이 효과와 입점 브랜드별 세분화된 타깃 마케팅 전략이 실적 증대를 이끌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실제로 클리오는 올해 11월 마지막 주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전년동기 대비 342% 성장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아마존 매출의 55%는 페리페라, 28%는 클리오, 17%는 구달이 차지했다.

 

회사 관계자는 “MZ세대 타깃의 색조브랜드 페리페라 잉크 더 벨벳 제품 판매 호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스킨케어 브랜드인 구달 청귤 비타C 세럼과 토너패드의 매출도 큰 폭으로 성장했다특히 최근 출시한 구달의 비건 라인인 살구 콜라겐크림은 런칭과 동시에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고 말했다.

 

구달은 자연주의 화장품을 컨셉으로 미국 스킨케어 시장에서 저변을 넓혀가고 있다. 구달 청귤 비타C 세럼과 토너패드는 고기능성 순한 원료를 중시하는 미국 현지 소비자 수요와 선호도를 반영해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확대하며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다. 2022년부터는 구달 비건제품 중심으로 미국에서 클린뷰티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전체 아마존 매출 중 구달의 비중을 30%까지 끌어올려 스킨케어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클리오는 마케팅 현지화에 그치지 않고 제품 현지화를 통해 진정한 글로컬리제이션(Glocalization) 브랜드로 자리잡을 계획이다. 클리오가 기존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아이 카테고리를 강화해 현지 시장요구에 정확하게 대응하는 미국 및 글로벌 전용제품을 개발하고, 현지 고객들과 스킨십을 늘려갈 방침이다.

 

신보윤 클리오 글로벌사업본부장은 클리오는 한국 본사에서 거시적인 미국 마케팅 방향성 수립, 아마존 가격 정책 설정 및 재고관리 등을 직접 총괄하고, 미국 지사에서는 SNS와 현지 언론사 등을 활용한 소비자 접점 마케팅을 진행하는 효율적인 투 트랙 전략으로 단기간 내 고성장을 이루어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3분기까지 아마존 누적 매출이 이미 2020년 매출의 2배 이상, 2019년 매출의 3배 이상을 기록함에 따라, 화장품 수요 성장이 예측되는 내년에는 아마존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여 더 큰 매출 증가를 목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클리오는 지난 11월 중국 최대의 쇼핑 시즌인 광군제에서도 전년동월 대비 60% 이상 성장한 매출을 기록했다.

 

클리오 관계자는 “3분기 누적 기준으로 클리오의 중국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30% 이상 증가했으며, 일본은 25% 이상 증대, 미국은 36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글로벌 화장품 3대 시장에서 K-뷰티 핵심 브랜드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