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올해 매출 목표 8,000억…2023년 1조 클럽 가입”

증권 입력 2022-01-04 11:06:40 수정 2022-01-04 12:28:3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테크놀로지는 4일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지난해 사상 최대 수주고에 힘입어 올해 약 8,000억원 달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올해 수주 약 2조원에 매출 8,000억원을 달성하고, 내년 수주 3조원과 매출 1조2,000억원으로 1조 클럽에 가입한다는 목표다.


아울러 모회사 한국테크놀로지가 추진하는 대규모 부동산 시행 사업, 블록체인 신사업 등을 통해 그룹사 전체 매출과 수익도 획기적으로 늘려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전국적 수주 네트워크 확장 ▲인적·물적 인프라 확대 ▲수도권 아파트 시장 진출을 추진하기로 했다. 모회사 한국테크놀로지도 기존 추진 사업 외에 관계사들인 대우조선해양건설과 데이원자산운용 등과 함께 ▲부동산 시행 개발 사업 ▲NFT 분양사업 ▲메타버스사업 등 과감한 신사업 진출을 통해 매출 확장에 뛰어들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그룹 관계자는 “2022년 최대 매출 성장이 기대되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은 물론 블록체인 NFT사업, 부동산 시행사업으로 무장한 한국테크놀로지의 선전으로 명실공히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라는 우상향 변곡점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우조선해양건설은 국도교통부가 발표한 2021년 공공 건설공사 안전관리 수준 평가에서 동부건설, 신동아건설, 한신공영, 한진중공업, 호반산업과 함께 ‘매우 우수’ 등급을 받았다"라며 "건설 안전 분야의 최고의 혁신 기업으로 선정될 정도로 브랜드 이미지가 크게 상향돼 사업 전망이 우수하다”라고 덧붙였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