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피에스 "조기 유방암 연장 보조치료제, 보험 약가 신청"

증권 입력 2022-01-20 11:35:3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케이피에스(KPS)20일 자회사 빅씽크테라퓨틱스가 조기 유방암 연장 보조치료제인 너링스정(nerlynx)의 건강보험 적용을 위해 1차 신청서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하용 케이피에스 대표는"조기 유방암 환자의 재발 뿐 아니라 뇌전이 위험을 예방하는 최초이자 유일한 항암제인 만큼 조속히 환자에게 적정 가격으로 공급되기를 바란다"면서"보험급여 이후엔 본격적인 매출 성장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너링스정(성분명 네라티닙말레산염)의 국내 건강보험 수가 적용 및 약가 산정은 이르면 올해 연말, 늦어도 내년 중 목표하고 있다. 너링스정은 11회 투여 방식이며, 공급가는 1(180)699만원이다.

 

빅씽크테라퓨틱스는 지난해10월 너링스정의 국내 승인 직후부터 보험수가 적용을 위한 논의를 식약처와 진행해왔다. 현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1차 신청서를 제출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너링스정은HER2 양성 조기 유방암의 뇌전이 예방을 입증한 최초이자 유일한 연장 보조치료제로, 2017년 미국FDA2018년 유럽EMA의 승인을 받았다.

 

너링스정은 특히 지난해 한국 유방암협회의 진료 권고안 및 미국 국립종합암센터네트워크(NCCN)의 지침(가이드라인)에서 조기 유방암 및 전이성 유방암 치료제로 권고됐다.

 

이날 간담회에선 박경화 고려대 안암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HER2 양성 조기 유방암 최신 치료 및 너링스정 임상적 유용성에 대해 설명했다.

 

임상3상 시험인 ‘ExteNET5년 장기 추적 연구 결과 너링스정은 호르몬 수용체 양성 및HER2 양성 조기 유방암 환자의 재발 위험률을 42% 이상 감소시켰다. 박 교수는 특히 뇌전이 발생 또는 사망 위험을 59% 이상을 감소시켰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트라스투주맙 등 수술 후 항체치료요법은 재발을 방지하는 데 효과가 있지만, 뇌전이 위험을 낮추지는 못했다고 봤다. 분자량이 큰 항체치료제는 뇌혈관장벽(BBB)을 통과하지 못해 뇌전이 위험을 극복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반면 너링스정은 분자량이 작은 경구용 치료제로 뇌혈관장벽을 통과하는 데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너링스정은 비가역적으로 세포 내 타이로신 키나아제를 저해하는pan-HER 저분자 타이로신 키나아제 억제제(TKI). 상피 성장인자 수용체(EGFR), HER2, HER4 단백질의 세포 내 타이로신 키나아제에 비가역적으로 결합해 암세포의 신호전달 체계를 억제함으로써 종양 세포의 성장 및 증식을 차단하는 기전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