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 “증권사·임직원 사칭 조심하세요“…엄정 대응 예정

증권 입력 2022-03-30 08:47:34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윤지호 리서치 센터장, 염승환 이사 등 임직원 사칭 늘어

이베스트투자증권은 늘어나는 자사, 임직원 사칭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30일 밝혔다.[사진=이베스트투자증권]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이베스트투자증권은 늘어나는 자사, 임직원 사칭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MMS 문자 등으로 이베스트투자증권과 임직원을 사칭하는 불법 영업행위가 늘어나고 있다. 


이들은 윤지호 리서치 센터장, 염승환 이사, 강하나 애널리스트 등 이베스트투자증권 임직원의 인지도를 이용해, 투자자를 모은 뒤 특정 종목에 투자를 권유하거나 종목상담을 명목으로 금전을 요구하는 등 불법 영업행위를 일삼는다고 알려졌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 확인한 결과 임직원은 어떤 상황에서도 투자 리딩을 하거나 이를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한다.


종목상담과 투자정보를 제공하는 블리온을 포함한 이베스트투자증권의 투자 정보 관련 서비스는 모두 공식 홈페이지, MTS, HTS를 통해서만 가입할 수 있다. 회사 및 임직원 사칭이 의심될 경우 이베스트투자증권 고객만족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사칭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불법 사칭 행위에 대한 법적 대응을 준비하는 한편, 공식 홈페이지, SNS, 유튜브 이리온은 물론 문자, 메일을 통해서도 당사 임직원 사칭에 주의할 것을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당부하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관계자는 “당사가 주린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들과 컨설턴트, 애널리스트 등이 유명해지자 임직원뿐 아니라 심지어 회사를 사칭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불법 사칭에 엄정히 대응하고, 고객분들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 중이며 피해 발생 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 고객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grace_ri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