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한국토지주택공사, 무실동 837번지 일원 남원주 역세권 주상복합용지 2필지(46만 8,787㎡) 입찰 예정

전국 입력 2022-05-24 15:41:09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남원주역세권지구 내 일반분양되는 마지막 공동주택지

남원주역세권 개발 투자선도지구.[사진=원주시]

[원주=강원순 기자]강원도 원주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시행자로 참여하는 남원주역세권 개발 투자선도지구에서 핵심으로 손꼽히는 주상복합용지 2필지가 오는 25일 공고를 통해 토지공급에 들어간다고 24일 밝혔다.
 

남원주역세권 투자선도지구는 원주시와 LH공사가 각각 10:90의 지분으로 공동 추진하는 사업으로 무실동 837번지 일원 46만 8,787㎡에 총사업비 2,844억원이 투입된다.


주상복합용지는 주거와 비주거 부분으로 구분돼 아파트 및 편익시설까지 제공될 수 있는 2,078세대 규모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토지로, 남원주 IC와 원주역 개통으로 인해 원주시의 관문 역할을 할 최적의 자리에 있으며, 편리한 교통 여건으로 지역발전 및 상업 기능의 활성화를 선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원주역세권지구는 이미 공동주택용지 및 상업․업무시설용지, 준주거용지 등이 완판됐으며, 이번에 공급되는 주상복합용지 2필지는 일반분양되는 마지막 공동주택지다.


6월 15일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입찰 신청 후 당일 오후 5시 30분 이후 낙찰자를 발표하며,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센터 웹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남원주역세권 투자선도지구는 무실동 837번지 일원 46만 8,787㎡에 총사업비 2,844억 원을 투입하게 되며, 원주시와 LH공사가 각각 10:90의 지분으로 공동 추진되는 사업이다. 


남원주역세권은 교통(도로,철도)·학교·판매시설 등 각종 기반 여건이 갖춰져 있으며, 특히 인근에 3개 대학이 입지해 있고 지속적으로 인구가 증가하는 도시발전 추세에서 역세권의 주거수요 충족은 물론 교통, 교육, 주거, 문화가 어우러진 양질의 택지를 공급하는 데에도 개발 목적이 있다.


중앙선 복선 건설에 따라 개통한 원주역은 최고속도 시속 260km의 신형 KTX 열차가 투입돼 원주역과 서원주역에서 청량리까지 각각 46분과 42분이 소요된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