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2.0 시작 앞둔 모바일여론 “코인 법적 규제 필요해”

증권 입력 2022-05-27 15:14:58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모바일 여론투표 결과.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루나-테라 사태로 암호화폐 시장에 큰 충격을 준 가운데, 새로운 테라 2.0 체인이 이르면 27일 시작된다. 이에 대한 모바일여론은 제 2의 루나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코인의 법적규제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여론 앱(App) 크라토스에서 519 ~5 25일까지 진행된 '2의 루나-테라 사태 예방하려면?'이라는 설문(표본오차 1.15%)에서 참여자 7,300명중 50.68%'코인 자체에 대한 법적 규제가 필요하다'라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40 대가 34.99%로 가장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코인 법적규제에 대해서는 50 대로 갈수록 참여율이 높았고, ‘운영사들의 책임감에 맡겨야에 답한 비중은 30대에서 50대로 갈수록 줄어들었다. 또한, 20 대는 이러한 사태는 앞으로 불가피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전 연령 중 가장 높아, 암호화폐의 안정성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달 초 발생한 루나-테라 사태, 지난 7일까지 10만원대에 거래되던 루나(LUNA)6일 만에 1원도 되지 않는 휴지조각이 되었다.

투자정보사이트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전체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이번 사태 직전인 지난 8 일 약 16,000억달러에서 18일 기준 13,000억달러 수준으로 3,000억달러(382조원)가량이 증발했다.

루나-테라의 개발사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는 지난 18일 테라의 인프라 서비스 테라 스테이션에 테라 생태계 복원 계획투표를 올렸다. 이 투표는 26일 찬성 65.5%로 통과되었고 이르면 27일 새 루나와 테라가 발행될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크라토스는 정치, 사회, 경제, 연예 등 다양한 주제의 투표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신규 플랫폼으로, 현재 앱 다운로드 60, 가입자 30만명 이상을 확보했다. 또한 크라토스 글로벌 버전은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부

smileduck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