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금리 경고 메시지에 은행 인하 움직임

금융 입력 2022-06-23 21:11:18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금융당국이 오늘 리스크 대응 회의를 갖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특히 금융당국이 취약계층 지원에 대한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요. 사실상 금리를 내리라는 메시지로 해석이 되면서, 은행들이 대출금리 인하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당국이 취약계층의 이자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는 경고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은 오늘(23일) ‘금융리스크 대응 TF 회의’를 열고 취약계층의 추가적인 애로사항 파악과 이를 완화하기 위해 취약계층 금융애로 TF도 구성·운영해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미리 고민하고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오늘 금융연구원 등 연구기관장들과의 간담회에서 “서민·취약계층이 금리 인상 및 자산시장 가격조정으로 과도한 상환부담을 겪지 않도록 연착륙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이 원장은 지난 20일 은행장과의 간담회에서 은행권을 향해 금리 조정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던진 바 있습니다.

 

오후에 열린 금융위원회와 금융 지주회사 최고재무책임자, CFO와의 간담회에서도 취약차주·실수요자의 금리 부담을 완화하는 데 금융회사의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금융 당국이 이 같은 경고 메시지를 내놓자 시중은행들은 서둘러 대출금리 인하 방안 모색에 나섰습니다.

 

은행들은 가산금리를 조정하거나 우대금리를 통해 금리를 줄일 수 있는 세부 방안을 검토 중 입니다.

 

일각에서는 자칫 금융당국이 시장을 왜곡할 수 있다는 우려의 시각도 있습니다.

 

1,900조 원에 육박한 가계부채에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이자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은행권 금리 인하 폭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박현]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