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그룹, 막판 뒤집기 노리나…쌍용차 인수 ‘2파전’

산업·IT 입력 2022-06-24 16:17:19 장민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장민선 기자] 쌍용차 인수전이 쌍방울그룹과 KG그룹 간 2파전으로 다시 치러진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쌍방울그룹은 이날 오후 쌍용차 매각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에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


쌍용차는 앞서 에디슨모터스와 투자계약을 해제한 이후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재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KG컨소시엄이 앞서 인수예정자로 선정됐지만, 쌍방울그룹은 지난 9일 인수의향서를 낸 데 이어 이날 인수금액 등이 적힌 공식 인수제안서도 제출하면서 막판 뒤집기를 노리고 있다.


인수의향서를 낸 곳은 쌍방울그룹뿐인 것으로 전해진다.


쌍방울그룹은 스토킹 호스 입찰 당시 KG컨소시엄(3,500억원 가량)보다 많은 약 3,800억원을 인수대금으로 제시하고도 인수예정자로 선정되지 못한 만큼 이번에는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재무적투자자(FI)를 확보해 자금 조달 계획도 증빙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방울그룹의 인수 조건이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한 KG컨소시엄보다 좋을 경우 우선 매수권이 있는 KG컨소시엄이 인수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KG컨소시엄이 쌍방울그룹의 인수 조건을 따라간다면 최종 인수예정자가 될 수 있다. 다만, KG ETS 환경사업부 매각으로 5000억 원의 실탄을 장전한 만큼 인수전에 큰 이변이 없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한편, 법원과 쌍용차는 28일까지 KG그룹에 최종 인수 의사를 확인해 쌍용차의 새 주인을 확정하게 된다. / jja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