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융자 이자 올라도 예탁 이자 ‘미지근’

증권 입력 2022-08-01 20:43:01 성낙윤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리 상승 기조 속 증권사들이 신용융자거래 이자율을 올리고 있지만 예탁금 이용료율(이자) 인상에는 미온적이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들의 신용융자 이자율은 9%대까지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예탁금 이용료율은 토스증권(1%)만 제외하고 0%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증권사 관계자는 예탁금 이용료가 주요 수익원 중 하나인데, 이용료율을 높이면 회사의 수익이 줄어들기 때문에 인상 결정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강형구 금융소비자연맹 사무처장은 기준금리 인상에 맞춰 투자자 예탁금 이용료율도 합리적인 수준에서 인상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nyseo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성낙윤 기자 증권부

nyseo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