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서민 경제 안정 ‘총력’

전국 입력 2022-08-05 19:52:14 이인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역 특색 반영한 6대 분야 물가 안정 대책 추진

익산시청 전경.[사진=이인호 기자]

[익산=이인호 기자] 전북 익산시가 지역 특색을 살린 물가 안정화 대책으로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특히 지역화폐 활성화와 공공요금 동결 등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방안을 모색해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시는 최근 치솟는 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6개 분야로 이뤄진 물가 안정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골목상권과 서민경제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는 지역화폐 다이로움을 확대 발행한다. 하반기까지 월 100만원 한도 내에서 추가 적립금과 소비촉진지원금 등 20%의 혜택을 지속 지원해 소비자물가 상승분 완충 효과를 노린다.


하반기 인상을 검토 중이던 상하수도 요금을 포함해 지방공공요금 6종을 전면 동결한다. 지방공공요금 6종은 시내버스 ․ 택시 ․ 도시가스 소매요금(도 관리 3종), 상 ․ 하수도, 쓰레기봉투 요금 등이 포함된다.


이어 장바구니 물가를 포함한 가격 동향을 소비자에게 제공해 건강한 시장경쟁을 유도한다.


시는 마트와 시장 주요 품목 가격과 함께 영등동과 중앙동, 모현동 등 시내 3개 상권을 중심으로 외식비와 이미용료 등 개인 서비스 요금을 조사하여 시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소비자에게 현명한 소비를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생산, 유통업체는 시장정보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시는 하반기에 3개 업체를 추가로 지정할 계획이며 홍보와 활성화를 위해 ‘착한가격업소 이용의 날’을 운영해 공공기관 동참을 요청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시민 체감물가를 낮추기 위해 지역사회와 협력관계를 구축한다. 농협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등에 상생 할인행사를 통한 농산물 가격 인하를 유도하고 지역 석유판매업소에 석유제품 가격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자발적 참여를 요청할 계획이다.


물가 안정 대책을 총괄하기 위해 5개 부서로 구성된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이 가동된다. 종합상황실은 상거래질서 확립, 농산물 수급상황 점검, 부당한 요금 인상행위 등을 중점적으로 지도 점검해 시민들의 부담을 최소화한다.


시 관계자는“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최근 물가 상황을 감안해 전 부서가 협력해 지역사회 물가 안정화를 최우선으로 총력 대응을 펼치겠다”며“6대 분야 대책을 통해 시민들의 생활이 안정되고 민생경제가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k961302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