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하나된 광복의 마음으로 위대한 전남 실현"

전국 입력 2022-08-15 16:29:52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남도,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선열 뜻 기려

김영록 전남지사가 15일 광복 77주년 기념식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를 외치고 있다. [사진=전남도]

[무안=신홍관 기자] 김영록 전남지사는 “동북아의 공동번영을 위해 일본의 진심 어린 사죄와 보상을 촉구하고, 하나가 됐던 광복의 마음으로 ‘더 위대한 전남’을 향해 힘차게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록 지사는 15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사에서 “선열들이 되찾아 주신 빛은 77년의 세월을 관통해 우리를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으로 이끌어 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행사장에는 김영록 전남지사를 비롯해 애국지사와 유가족, 보훈단체 및 주요 기관·단체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경축식은 ‘광복의 빛으로, 새로운 전남을 밝혀 나가겠습니다’라는 주제로,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이 진행됐다.


이날 전남지역 독립운동가 고 김재용 님(애족장)과 고 문영신 님(대통령표창)이 독립유공자로 새롭게 추서돼 유가족에게 각각 애족장과 대통령표창이 수여됐다. 전남이 의향의 고장임을 확인하면서 지역 선열들의 헌신을 기리렸다.


이어 베를린 장벽이 무너질 당시 울려 퍼진 ‘환희의 송가’ 합창, 지역 독립운동사 영상 상영을 비롯한 ‘광복절 노래’ 제창 등을 진행해 평화통일과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되새겼다.


한편, 전남도는 이날 전남항일독립운동기념탑 참배와 나라꽃 무궁화 묘목 배부 행사, 전남 여성독립운동가 및 태극기 변천사 전시회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해 나라사랑과 광복의 의미를 더했다. /hk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