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증권 현직 임원, 48억원 규모 업무상 배임 혐의 발생…“수사 진행 중”

증권 입력 2022-09-30 18:33:09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하나증권은 현직 임원 정 모 씨에 대한 배임 혐의가 발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정 모 씨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혐의발생금액은 48억3,000만원으로, 자기자본(5조2,910억3,183만원)의 0.09% 수준이다.


이날(30일) 하나증권은 해당 임원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통상 기업 임원에 대한 수사는 공시 의무사항으로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하나증권 관계자는 “현재 배임이 의심돼 수사를 의뢰한 사항으로 범죄 유무에 대해 정확히 밝혀진 것은 없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인 만큼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grace_ri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