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광역시 분양, '10명 중 7명' 브랜드 아파트에 청약

부동산 입력 2022-10-05 11:03:50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지방 광역시 분양시장에 브랜드 아파트 청약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에 따르면 올해 지방 광역시 분양시장(1~9월 기준)에는 총 65개 단지, 1만8,660가구가 분양(일반분양 기준, 공공분양 포함)됐다. 이 중 1순위 청약에만 16만2,848건이 접수돼 평균 8.7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시공능력평가 상위 10위권 내 브랜드 건설사 물량만 보면 총 15개 단지 6,850가구가 공급됐다. 특히 전체 72%에 해당하는 11만7,324건이 청약 1순위에 접수된 것으로 조사됐고, 평균 경쟁률은 17.12대 1로 전체 대비 두 배를 넘었다. 같은 기간 10위권 밖 건설사가 1만1,810가구 공급에 4만5,524건의 1순위 청약으로 평균 3.85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것과 비교하면 5배가 넘는 차이다.


10대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는 청약 경쟁률 상위 단지에도 대거 포함됐다. 특히 1순위 청약 경쟁률 상위 5개 단지 중 4개 단지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부산 에코델타시티에 공급된 ‘강서자이 에코델타’는 평균 114.82대 1의 세 자릿수 경쟁률을 보이며 올 지방 광역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7월 같은 에코델타시티에 선보인 ‘e편한세상 에코델타 센터포인트’는 평균 79.9대 1의 경쟁률로 3위를 기록했다. 또 1월 부산 동래구에 분양한 ‘래미안 포레스티지’는 무려 6만4천 여 명이 청약해 평균 58.6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상위 5위를 차지했다. 

(좌)‘대명자이 그랜드시티’, ‘에코델타시티 푸르지오 센터파크’ 조감도. [사진=각사]

이런 가운데 연내 지방 광역시 분양시장에는 10대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 공급이 이어질 예정이다.


GS건설은 이달 대구시 남구 대명3동 재개발을 통해 ‘대명자이 그랜드시티’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34층, 17개동, 총 2,023가구 대단지로, 이 중 전용면적 46~101㎡ 1501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SK에코플랜트는 10월 부산시 수영구 광안2구역 재개발사업을 통해 짓는 총 1237가구 ‘광안2구역 SK뷰(가칭)’를 선보인다. 전용면적 36~115㎡, 578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부산도시철도 2호선 광안역 역세권 단지다. 


부산에서는 대우건설도 같은 달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내에 ‘에코델타시티 푸르지오 센터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민간참여 공공분양 아파트’로 지하 2층~지상 16층 13개동, 전용 74~84㎡ 총 972가구 규모다. 


또 현대건설은 오는 11월 대전시 중구 선화동 일대에서 ‘힐스테이트 선화 더와이즈’를 공급한다. 지하 5층~지상 49층, 총 851가구 규모 주상복합 아파트로 조성된다. 


이 밖에 대우건설은 12월 울산 동구 일산동 일대에 총 664가구 규모 주상복합 아파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12월 부산시 사상구 엄궁3구역 재개발을 통해 총 1,305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며, 이중 869가구를 일반분양한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부동산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