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산업부‧은행연, 기업사업재편 지원…자금지원도 검토

금융 입력 2022-10-06 15:31:25 최재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최재영기자] 금융감독원과 산업통상자원부, 은행연합회가 손잡고 기업들의 사업재편을 지원한다. 신용위험평가서 B등급 이상이 대상인데, 우선 사업재편이 시급한 미래차 분야 기업을 먼저 선정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6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이창양 산업부 장관과 이복현 금감원장이 1차 사업재편-은행권 연계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사업재편 협력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먼저 은행이 사업재편 파트너쉽 기관으로 참여하고 추천기업 후보를 발굴해 산업부에 추천키로 했다. 대상 기업은 사업재편 의지를 보이고 이행능력을 갖춘 기업들이 대상이다.
 

[그림=금융감독원]

산업부는 은행이 추천한 기업에 대해서는 신청절차를 간소하기로 했다. 이행전략 컨설팅 지원은 쿼터제로 운영해 은행권 추천기업에 일정부분을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사업재편 승인기업들에게는 삼정KPMG, 삼일PWC, 한영EY 등 글로벌 회계법인이 컨설팅을 지원한다. 은행은 자금회수 등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필요하다면 자금공급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또 사업재편 승입기업에 대해서는 은행의 신용위험평가시 예외를 두고 주채무계열 평가 과정에서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이창양 장관은 금융권이 비올 때 우산이 되어준다면 산업부는 연구개발(R&D)컨설팅마케팅 등 기업역량 향상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복현 원장은 은행은 우리 산업의 주요 자금공급이며 기업은 생산투자고용 등 실물 분야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산업부와 힘을 합해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의 혁신성장에 밀알이 되겠다고 말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재영 기자 금융부

cjy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