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CEO] 후각신경 자극 측정 '치매 조기 선별' AI솔루션 개발

전국 입력 2022-11-09 11:50:19 수정 2022-11-11 16:23:07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공지능 의료기기 스타트업 '엔서'

초기 치매 선별 AI의료기기 2년내 상용화

기존 진단방법보다 간편 4~5분이면 OK

투자유치도 쏠쏠…전망 밝은 AI 기업

치매 조기 선별 의료기기. [사진=엔서]

뇌에 빛을 조사해 계측하는 방법으로 치매의 정도를 확인하고, 후각 스틱을 이용해 신경의 손상 여부 확인으로 치매를 조기에 선별할 수 있는 인공지능 솔루션이 개발돼 화제입니다.


인공지능(AI) 의료기기 스타트업 엔서는 후각 자극에 반응하는 전두엽 혈류 신호를 근적외선 분광기법(fNIRS)으로 측정해 초기 치매를 선별하는 의료기기를 2년내 상용화 목표로 막바지 실용화 작업에 한창입니다.


[인터뷰] 윤정대 / 엔서 대표이사


“빛을 계측하였을 때 이 사람이 얼마큼 치매에 가까이 다가갔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저희는 그것을 위해서 다음과 같은 후각 스틱을 이용을 해서 신경이 얼마나 손상되었는지를 확인하는 방법을 사용하는데요.”


뇌 기능 변화를 관찰해 기존 치매 조기 진단 방법보다 직관적이고 비침습적이며 간편하고 소요 시간도 4~5분에 불과한 것이 장점입니다. 또 후각신경의 경우 청각이나 시각과 달리 교육이나 생활 습관에 따른 편차가 적어 신뢰성도 높습니다.


인지기능 장애 환자,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테스트한 결과 MRI, PET-CT보다 우수한 경도 인지장애 환자 진단 성능도 입증됐습니다. 향후 근적외선 데이터 딥러닝 모델 개발을 통해 정확도를 더욱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윤정대 / 엔서 대표이사


“선별 검사지라든가 혹은 혈액 검사 아니면 영상 장비로 계측을 하고있는 수많은 조기 치매 환자들을 저희가 개발한 제품을 사용해서 5분내에 그리고 치매를 빠르게 빠르고 저렴하게 검사할 수 있는 시스템을…”


수년 전 각계에서 5억원 투자 유치를 받은데 이어 지난해 11월 26억4000만원 규모의 투자도 유치해 전망을 더욱 밝게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치매에 대해서 두려움이 없이 여생을 치매없이 살 수 있게 하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윤정대 대표의 표정은 확고했습니다.


서울경제TV 호남 신홍관입니다 /hk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