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준 LH 사장 "개혁 통해 국민이 찾고, 원하는 LH 되겠다"

부동산 입력 2022-11-23 17:14:22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사장이 LH구조개혁을 통해 국민에게 더 가깝고, 국민이 먼저 찾는 LH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한준 사장은 23일 광화문에서 열린 취임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그간 LH의 일탈로 국민과 여론에 질타 받는 상황이었는데 변화된 모습을 통해 국민께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LH 역시 여타 공기업과 마찬가지로 칸막이가 심하고, 자기 조직만을 위한 생활에 익숙했던 것 같다"며, "칸막이를 걷어내고 변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사장은 "사장 부임후 가장 먼저하고 싶은 것은 정책 목표의 달성을 위해 LH 직원 스스로 일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해주는 것"이라며 "LH가 다시 거듭날 수 있도록 국민에게 다가가 섬기는 자세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하며 조직 개혁의 의지를 보였다.


그러면서 "최근 공공주택에 대해 평형이 너무 좁다거나, 입지가 떨어지는 등 불만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과거 공급 물량에 치중했다면, 앞으로는 주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LH의 모든 사업을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LH가 대한민국에서 주택을 가장 많이 공급하는 집단인데, 그 브랜드를 기피하는 일이 없도록 고품질 전환 전략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논란이 됐던 LH의 공공분양 아파트 브랜드 '안단테' 이름 사용 여부에 대해서는 "LH의 자존심을 내세우기보다는 국민이 원하는 방향대로 해주는게 맞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귀담아 듣고 요구를 받아들이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주택과 관련해 "그동안 주택 공급의 양적인 측면을 LH가 담당해 왔다면 이제는 질적인 향상을 고민해야 할 때"라며, 품질 개선을 위해 "기존 적은 평형에서 합리적인 평형으로, 입지도 공공주택에 사시는 분들의 소득이 높지 않기에 대중교통의 접근이 편한 곳에서 부담을 덜어드리는게 맞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집값이 급락하는 상황에서 윤석열 정부의 270만 공급계획이 과잉 공급을 일으킬 우려는 없는지에 대해서는 “LH의 역할은 변함없다”는 말로 일축하며, “급락기에 공기업인 LH마저 손을 놓는다면 경기 상승 마중물 역할도 없어질 수 있기 떄문에 공공주택의 공급은 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LH의 부채 문제에 대해서는 “공공분양의 경우 지주 공동사업을 장려하는 방식으로 민간 자금을 끌어들이는 방안을 찾겠다”며, “단계적인 자금조달 계획을 가지고 사업 구조조정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