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켐, 美 현지 2차전지 소재 생산 거점 확보

증권 입력 2022-11-24 15:58:2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2차전지 소재 전문기업 엔켐이 미국 현지 2차전지 소재 생산 거점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엔켐은 첫 번째 미국 생산거점인 조지아 공장의 NMP(양극재 바인더 용매) 리사이클 공장에 대해 수개월 전부터 정상 가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엔켐은 연내 고객사에 납품하기 위한 전해액의 본격적인 양산에도 돌입했다.

 

엔켐은 글로벌향 전해액 공급 확대를 목적으로 지난 2020년 생산 거점 다변화 및 현지 생산체제 구축을 위해 미국 조지아주에 6,000만달러(800억원)투자를 결정한 바 있다. 엔켐의 첫 번째 미국 공장인 조지아 공장은 연간 전해액 생산 능력(CAPA) 2만톤 규모 증설하고, 생산 라인을 추가 증설해 내년 4만톤 규모, 내후년 14만톤 규모로 생산 능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엔켐은 이번 증설을 통해 기존 고객사인 LG에너지솔루션, SK온 등 배터리 생산기업에 전해액 공급량을 확대하는 한편, 미국 내 배터리 기업과 이차전지 생산을 계획하고 있는 전기차(EV) OEM 기업 등으로 고객사를 다변화하기 위한 공급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

 

엔켐 관계자는 “최근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배터리 기업들은 기존 중국산 원재료 사용 체제에서 벗어난 현지 원재료 공급망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엔켐은 조지아 공장을 통해 현지 생산 능력을 갖췄을 뿐 아니라 글로벌 배터리 기업에 10년 이상 고품질의 전해액을 공급한 이력을 보유한 만큼 향후 수주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