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무주택 청년 특례전세자금보증 최대 2억 원 상향

전국 입력 2023-01-25 12:13:59 김정옥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임대보증금 반환이 어려운 임대인과 주거비 청년층에 도움

임대보증금반환자금보증의 주요 요건. [사진 제공=HF]

[부산=김정옥 기자]임대인이 임차인에게 전세금을 반환하기 위해 대출을 받을 때 이용하는 임대보증금반환자금보증의 보증한도가 늘어난다.

 

무주택 청년 특례전세자금보증의 한도도 최대 2억 원으로 상향된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26일부터 임대보증금반환자금보증무주택 청년 특례전세자금보증의 한도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의 3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임대보증금반환자금보증이란 임대차계약이 만료되거나 임대보증금을 인하해 갱신하는 등의 사유로 임대인이 임차인에게 임대보증금을 반환하기 위한 대출을 받을 때 이용하는 보증 상품이다.

 

HF임대보증금반환자금보증의 총 한도*1억 원에서 2억 원으로, 임대인의 주택 당 보증한도를 500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상향한다.

 

개인별 보증한도는 주택가격·임대보증금액·선순위채권 유무 등에 따라 다르다.

 

보증대상자는 임차인에게 임대보증금을 돌려주기 위해 금융기관에서 대출받기를 원하는 임대인이다.

 

주택가격은 12억 원 이하로, 대출(보증)한도는 주택당 1억 원 이내에서 기존 임대차보증금의 30%와 별도 산출가액 중 적은 금액이다.

고객이 부담하는 보증료는 보증금액, 보증기간 및 보증료율에 따라 결정된다.

 

보증료율은 0.6%, 다자녀가구·신혼부부·저소득자 등 우대가구에 해당되는 경우 0.1% 포인트가 차감되며 중복 적용되지는 않는다.

 

임대보증금반환자금보증은 금융기관 영업점에서 신청가능하며, 신청 시기는 임대차계약 만료일 전·3개월 이내, 계약 중도해지일 전·3개월 이내이다.


HF
는 무주택 청년 특례전세자금보증의 한도를 1억 원에서 2억 원으로 상향한다.

 

다만 특례전세자금보증금액이 1억 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상환능력별(소득·부채 등을 감안) 보증한도를 적용한다.

 

무주택 청년 특례전세자금보증은 만 34세 이하, 부부합산 연소득 7000만 원 이하인 무주택자(임차보증금 수도권 7억 원,지방 5억 원이하)에게 일반전세자금보증에 비해 인정소득·보증한도 등을 우대하는 특례 상품이다.

 

최준우 사장은 이번 제도 개선이 전세가 하락으로 임대보증금 반환에 어려움을 겪는 임대인들에게 도움이 되고, 사회초년생과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기를 바란다앞으로도 국민의 주거비용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jo571003.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