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부산-오사카, 2월부터 국내 최다 매일 3회 운항

전국 입력 2023-01-25 12:16:55 김정옥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월 1일부터 부산-오사카 노선 매일 왕복 2회→3회 증편

오전 항공편 2편, 오후 항공편 1편 등으로 편성, 여행객 편의 확대

에어부산 A321neo항공기. [사진 제공=에어부산]

[부산=김정옥 기자]지역항공사 에어부산이 부산-오사카 노선을 증편하며 지역민 항공교통 편의 제고와 교류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선다.

 

에어부산은 21일부터 부산-오사카 노선을 매일 왕복 2회에서 왕복 3회로 증편 운항한다고 25일 일 밝혔다.

 

현재 김해공항 출발 시간 기준 오전 835, 오후 430분 등 오전과 오후에 각 1편씩 부산-오사카 노선을 매일 운항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2월부터는 오전 1125분 항공편을 추가해 오전 2, 오후 1편 등 매일 왕복 3회 운항한다.

 

또 작년 7월 김해공항 취항 항공사 중 처음으로 부산과 오사카의 하늘길을 열어 양 도시간의 교류 회복의 나섰고, 6개월 동안 약 69000명의 여행객을 수송했다.

 

이는 김해공항을 통해 오사카 노선을 이용한 전체 이용객 144000여명 중 48%에 해당, 2명 중 1명꼴로 에어부산을 이용해 일본 노선 최강자위상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특히 에어부산은 작년 7~9월까지 국적사 중 유일하게 부산-오사카 노선을 운항하며 일본 여행 활성화에 힘썼다.

 

10월부터는 선제적으로 주 4회에서 매일 왕복 2회로 운항 편수를 대폭 확대하는 등 오사카 여행객 수 증가에 일등 공신 역할을 해왔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오사카는 후쿠오카와 함께 설 연휴 예약률이 90%를 상회할 만큼 전통 인기 해외 여행지다“2월부터는 보다 많은 여행객들이 편리한 스케줄을 통해 오사카 여행을 떠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부산은 김해공항과 인천공항에서 일본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김해국제공항에서는 후쿠오카 4오사카 2삿포로 1도쿄(나리타) 1, 인천국제공항에서는 후쿠오카 1, 오사카 2,도쿄(나리타) 2회 등 하루에 일본 노선만 13회 왕복 운항하고 있다. /kjo571003.naver.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