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현대차, 서울~평창 190㎞ 수소전기차 자율주행 성공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차가(2일) 서울~평창간 고속도로 약 190㎞ 시험 운행에 성공했다. 수소전기차는 공해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궁극의 친환경차로 자율주행에 성공한 것은 전 세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이날 ‘4단계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4단계 자율주행 기술은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아도 특정 조건에서 차량의 속도·방향을 통제하는 수준이다. 미국 자동차공학회(SAE)는 자율주행기술을 0~5단계로 구분한다.자율주행 시연에 투입한 차종은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전기차(넥쏘·3대)와 제네시스의 준대형세단(G80..

      산업·IT2018-02-05

      뉴스 상세보기
    • 미래차에 35조원 투자 ...2022년까지 자율주행 기반

      1회 충전 500km 달리는 전기차·충전 2배 빠른 슈퍼차저 개발 충전소 매년 1,500기 설치…2022년 전국 주유소 수준 고속도로에 통신시설 등 자율주행 가능한 기반 구축 미래차 투자 계획으로 3,500개 일자리 창출 기대 2022년까지 앞으로 5년간 전기·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 민관 합동으로 35조원이 투자돼 완전 자율주행차 운행에 필요한 기반이 마련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는 판교 기업지원 허브에서 개최한 ‘미래차 산업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과

      산업·IT2018-02-02

      뉴스 상세보기
    • “2020년 자율주행차 상용화”… 규제 풀어 혁신성장

      [앵커] 정부가 이르면 오는 2020년 자율주행차를 시중에 판매할 수 있도록 신산업·신기술 관련 규제를 대거 풀기로 했습니다. 우선 시장에 제품 출시 등을 허용한 뒤 문제가 있으면 사후 규제하는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를 도입하는 겁니다. 정부는 오늘(22일) 대통령 주재 규제혁신 토론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 했는데요. 스마트시티, 드론 등 분야에서 혁신성장을 이룬다는 전략입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 [기자] 운전자가 차량 조작을 하지 않고도 도로를 달리는 자율주행버스. KT는 이미 평창에서 시범운행 중이고, 경기도는 이달..

      산업·IT2018-01-22

      뉴스 상세보기
    • CES 2018 참가한 현대차 키워드 ‘협업·수소전기차’

      [앵커] 현대자동차가 차세대 친환경 기술을 집약한 수소전기차 ‘넥쏘(NEXO)’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 CES 2018’에서 공개했습니다. 수소와 공기 중의 산소를 반응시킬 때 나오는 에너지를 전기로 바꿔 동력으로 사용하는 수소전기차는 배기가스가 전혀 없고 미세먼지까지 제거할 수 있어, 궁극의 ‘친환경차’로 꼽히는데요. 현대차는 ‘넥쏘’를 앞세워 친환경차 시장 패권을 쥐고 다양한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구현에 앞장선다는 계획입니다. 김혜영 기자..

      산업·IT2018-01-10

      뉴스 상세보기
    • 자율주행차 승부수 던진 현대차, 오로라와 맞손

      [앵커] 미래 자동차 시장의 핵심으로 꼽히는 자율주행 기술을 두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경쟁이 치열합니다. 이 가운데 현대차는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미국 자율주행 절대 강자로 불리는 오로라와 손을 잡았는데요. 오로라는 구글에서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이끌었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 오토파일럿 총괄 출신인 스털링 앤더슨 등 자율주행 기술의 선구자들이 주축이 된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기업입니다. 현대차는 이를 바탕으로 2021년까지 운전석에 탑승하지 않고 주행 가능한 레벨4의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한다는 계획입니..

      산업·IT2018-01-05

      뉴스 상세보기
    • LG전자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박차

      [앵커] LG전자가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글로벌 지도 대표 기업인 히어사와 손잡고 공동 개발에 나설 예정입니다. 최근 주행보조시스템과 차량용 디스플레이 등 자율주행차 부품에 대해 최고 등급의 기능 안전성을 국제적으로 인증 받은 데 이어 핵심 기술 개발에까지 나서면서 자율주행차 솔루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김상용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LG전자가 글로벌 고정밀 지도 대표기업인 히어사와 자율주행차 핵심 기술 공동 개발에 나섭니다. 히어사는 전 세계 1억대 이상의 차량에 탑재된 내비게이션에..

      산업·IT2017-12-27

      뉴스 상세보기
    • 일자리·소득 주도로 ‘사람중심경제’...내년 경제방향

      일자리·소득 주도로 ‘사람중심경제’...내년 경제방향 삶의 질 개선이 지속 성장의 전제조건… 쉼표 있는 생활 보장 공공부문 채용 확대·최저임금 7,530원으로 인상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대중소기업 임금격차 해소 핀테크·자율주행차 등 핵심분야서 성장 모델 발굴 ‘저출산·고령화’ 적극적 대응… 노후 보장 체계 등 강화 정부가 오늘(27일) 2018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했습니다. 좋은 일자리를 늘리고 가계 소득을 확대해 삶의 질을 한 단계 끌어올려 ‘사람중심 경제’를 구현하기로 했습니다. 삶의..

      경제·사회2017-12-27

      뉴스 상세보기
    • AI 등에 8조원 투입…2025년 일자리 55만개 창출

      [앵커] 인공지능과 드론 등 13개 분야가 우리나라의 성장동력을 이끌 분야로 선정됐습니다. 정부는 이들 분야에 5년간 8조원을 투입해 2025년까지 일자리 55만개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보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선도할 ‘혁신성장동력’을 선정했습니다. 빅데이터와 5G, 인공지능, 드론 등 13개 분야입니다. 과학기술정통부는 ‘뭘키울까’ TF를 구성해 범부처 합동으로 신성장동력 선정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자율주행차, 빅데이터, 맞춤형 헬스케어는 신산..

      산업·IT2017-12-26

      뉴스 상세보기
    • <투데이포커스>현대 크래들 미래차 산실 되나

      / 헤드 / 현대 크래들, 미래차 산실 되나 [앵커]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해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 분야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미국 실리콘벨리에 ‘크래들’이라는 이름의 혁신센터를 여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데요. 현대차그룹이 야심차게 출범한 혁신센터가 미래차 산실의 주역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경제산업부 김혜영 기자와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기자] 네. 안녕하세요 [앵커] / 하단슈퍼 / Q.현대차그룹, ‘현대 크래들’ 혁신센터 출범 의..

      산업·IT2017-11-16

      뉴스 상세보기
    • 미래차 가속 페달 밟은 현대차...美 연구기관에 투자

      [앵커] 현대차그룹이 미래 자동차 시장의 두 축으로 불리는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시장 선점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미국 미래 이동수단 연구기관인 ACM 연구단지 건립에 우리나라 돈 약 56억원을 투자하고 나섰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현대차가 미래차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미래 이동수단 연구기관인 ACM (American Center for Mobility) 연구단지(테스트 베드)건립에 우리나라 돈 약 56억원(500만 달러)을 투자하기로 한 겁니다. ACM은 미국 미시간 주 정부를 중심으..

      산업·IT2017-10-26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