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이슈플러스][주간 증시전망] 다수 이벤트 앞둔 국내 증시 ‘관망세’ 필요

      [앵커] 매주 월요일에는 증권부 기자와 함께 한주의 증시전망에 대해 이야기해보는 시간 갖고 있습니다. 오늘은 증권부 배요한 기자와 함께 합니다. 안녕하세요.   [기자]안녕하세요.  [앵커]지난주 우리 증시가 주 막판에 하락세를 나타냈는데요. 월요일. 오늘 주식시장 흐름은 어땠나요?   [기자]네. 오늘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모두 상승 출발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금일 코스피는 외국인이 2300억 이상 매수한 데 힘입어 전 거래일 대비 0.52% 오른 2019.55에 장을 마..

      증권2019-10-07

      뉴스 상세보기
    • 美 금리 추가인하 전망 엇갈려…증시 ‘혼조세’ 계속

      [앵커]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가 기준금리를 1.75∼2.00%로 0.25%포인트 인하했습니다. 이제 올해 남은 FOMC 정례회의는 10월과 12월, 두 차례입니다. 전문가들 상당수는 FOMC가 연내 한 차례 더 금리인하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는데요. 그 시점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렸습니다. 엇갈린 전망 속에 국내 증시는 한동안 혼조세를 이어갈 전망입니다. 이소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는 시장이 기대한 대로 기준 금리 인하를 단행했습니다. 연준의 소식이 ..

      증권2019-09-19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주간증시전망]이어지는 관망세…FOMC 결과 ‘주목’

      [앵커]짧은 추석 연휴 동안 글로벌 증시에 영향을 주는 사안들이 몇 가지 발생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중 무역분쟁 완화를 기대하게 하는 트위터를 남겼고, 유럽 중앙은행(ECB)은 3년 6개월 만에 금리를 인하했습니다. 지난주 발생한 이슈들, 그리고 이번 주에 발생할 이슈들 정리해보고 한 주간 증시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증권팀 이소연 기자 나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이 기자, 일단 오늘 우리 증시 흐름부터 살펴볼까요?[기자]오늘 상승 출발한 코스피와 코스닥 양 지수는 모두 상승 폭을 키우며 장을 마쳤습니다.&..

      증권2019-09-16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주간 증시전망] 미국발 이슈 ‘주목’

      [앵커]매주 월요일에는 증권팀 기자와 함께 주간 증시전망 이야기해보는 시간 갖고 있습니다. 오늘은 증권팀 이소연 기자와 함께 합니다. 우선 오늘 주식시장 흐름을 짚어볼까요? [기자]코스피와 코스닥은 오늘 모두 상승 출발했습니다. 다만 0.49% 오르며 출발한 코스피가 오후에 기관 매수에 힘입어 상승 폭을 조금 더 키우며 전 거래일 대비 0.66% 상승 마감(1,939.90)한 것과 달리, 0.82% 상승 출발했던 코스닥은 오후 들어 상승 흐름이 약화하며 0.52% 상승(594.64)하는데 그쳤습니다.[..

      증권2019-08-19

      뉴스 상세보기
    • 파월 기준금리 인하 시사…S&P500 장중 3,000선 돌파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이달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면서 뉴욕증시의 3대 지수 모두 장중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0일 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S&P500 지수는 전날보다 13.44포인트(0.45%) 상승한 2,993.07에 거래를 마쳤다. 특히, S&P 500 지수는 장중 한때 3,002.98까지 오르면서 지난 2014년 8월 말 2,000 포인트를 돌파한 이후 약 5년 만에 3,000선을 찍었다. 다우 지수도 장중 사상 최고치를 찍은 뒤 상승 폭을 줄이면서 76.71포인트, 0.29% 오른 26,86..

      금융2019-07-1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금리 인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금리 인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금리 인하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