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후변화 금융리스크 ‘그린스완’ 온다

      [앵커] “포스트코로나에 가장 중요한 것은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이다” 세계 기상기구 사무총장의 말인데요. 이 이야기는 그만큼 기후변화문제가 심각하다는 말입니다. 최근에 세계적인 미래학자인 제레미 러프킨은 “2028년이면 화석연료 문명은 종말한다”는 예언을 했는데요. 그는 많은 사람들이 기후변화에 대해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기후변화의 영향 및 경제 중 금융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 나왔습니다. 안녕하세..

      정치·사회2020-06-22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19 손실, 글로벌 금융위기 넘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 손실 규모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을 뛰어넘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강동수 한국개발연구원 연구부원장은 코로나19 확산이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전 세계가 코로나19를 벗어날 때까지 계속해서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며 “가을 이후 코로나19 재유행이 온다면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에 충격이 예상보다 크고 길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같은 보고서에서 구본성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실물경제의 회복이 늦어지거나 회복력이 기대에..

      금융2020-06-15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유동성 기반 기대감 랠리 언제까지 이어질까

      [앵커]증권부 배요한 기자와 함께합니다. 안녕하세요. [기자]네 안녕하세요.  [앵커]국내외 코로나19 관련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 특히 클럽발 확진자 수가 여전하다고 합니다. 관련 소식 먼저 들어 보겠습니다. [기자]25일 정오 기준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수는 233명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전일 대비 8명 늘어난 수치입니다. 확진자 중에서는 클럽 방문자보다 가족이나 지인, 직장 동료 등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사람이 더 많아 ‘n차 전파’에 대한 우려를 더하고 있습..

      증권2020-05-25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19발 美 고위험부채 ‘뇌관’…금융위기 우려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앵커]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미국 금융시장의 고위험 기업부채가 위험해지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미국 고위험부채의 부실화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넘어서는 충격을 가져올 수 있다는 우려마저 제기됩니다. 양한나기자입니다. [기자]키움증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말 미국의 고위험부채는 2조4,000억달러. 지난 금융위기 때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규모입니다. 특히 신규 레버리지론이 큰 폭으로 증가했는데, 레버리지론 투자자의 대부분은 기관투자자입니다. 이들의 투자 비중 가운데 레버리지론과 이를 기..

      증권2020-03-25

      뉴스 상세보기
    • 경기부양책도 못막은 금융시장 코로나19 패닉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앵커]전 세계 금융시장이 코로나19 패닉에 빠졌습니다. 미국 등 주요국의 유동성 공급에도 불구하고 주식 시장은 폭락했습니다. 환율, 국제유가, 금 시장 마저 출렁이고 있습니다. 양한나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경기 부양책도 증시 폭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간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2997.10p(12.93%) 급락한 2만188.52,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324.89p(11.98%), 나스닥 지수는  970.28p(12.32%)..

      증권2020-03-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금융시장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금융시장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