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현대·기아, 전기차 수출 71%↑…10만대 눈앞

      전기차 코나와 니로가 해외에서 인기를 끌며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수출이 지난해 보다 약 71%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0월까지 두 회사가 수출한 전기차는 총 9만8,505대로 집계됐습니다. 현대차가 5만대를 넘어섰고, 기아차는 약 4만7,000대 수준입니다.모델별로는 현대차 코나가 4만대를 돌파하며 가장 많이 수출됐습니다. 해외로 나간 코나의 수는 현대·기아차를 합한 수출량의 42%에 달합니다.기아차의 니로는 약 3만8,000대 수출되며, 코나와 함께 현대·기아차의 전기..

      산업·IT2020-11-26

      뉴스 상세보기
    • 하나금투“기아차, 3분기 호실적 기록…목표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하나금융투자는 27일 기아차에 대해 “3분기 시장의 기대치를 상회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기존 5만6,000원에서 6만4,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송선재 연구원은 “기아차의 3분기 실적은 엔진 품질비용이 반영되었지만, 이를 제외할 때 내수 판매호조와 ASP 상승에 힘입어 시장기대치를 크게 상회했다”며 “품질비용을 제거했을 경우의 영업이익은 약 1.21조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이어 “ASP 상승을 이끌었던 SUV 사이클은 기존 텔루라이드/쏘렌토/카니..

      증권2020-10-27

      뉴스 상세보기
    • 현대·기아차, 고질적 품질문제 개선 위해 조직 정비한다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현대·기아차가 사상 최대 규모인 3조4,000억원의 품질 비용을 충당금으로 쌓기로 한 데 이어 고질적인 품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조직 정비에 들어간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조만간 시장 품질 정보 조직과 문제 개선 조직을 통합하는 등 품질 문제와 관련된 전반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할 예정이다.     유관 부서 간에 품질 관련 정보와 각종 문제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함께 역량을 집중해 해결하는 체계를 갖추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현대?..

      경제2020-10-21

      뉴스 상세보기
    • 현대차그룹, 정의선 신임 회장 선임…20년만에 총수 교체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4일 회장으로 선임됐다. 이로써 ‘정의선 시대’의 공식 개막으로 현대차그룹은 20년만에 총수를 교체하게 됐다.  14일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은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 신임 회장의 선임건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정 신임 회장은 2018년 9월 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2년 1개월 만에, 올해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른지 7개월 만에 명실상부한 그룹의 수장이 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1970년생으로 1999년 현대차 구매실..

      경제2020-10-14

      뉴스 상세보기
    • 삼성證“기아차, 인도시장 고성장세…목표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삼성증권은 21일 기아차에 대해 “인도시장 고성장세가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하고 목표주가를 5만 5,000원에서 6만2,000원으로 12.7% 상향 조정했다.임은영 연구원은 “기아차는 인도에서 공장 가동 1년 만에 4위 업체로 등극했다”며 “셀토스 열풍에 힘입어 시점점유율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도 시장의 성장세는 중국 시장의 부진을 상쇄할 전망”이라며 “오는 10월 A-세그먼트(Segment) SUV인 ‘쏘넷’이 생산되면서 월 2만대 생산..

      증권2020-09-21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 증권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기대... 기아차 주가 큰 폭 상승

      주식잔소리

      2020-05-19 (화) 21:30:00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기아차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