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이슈플러스] 한전 연이은 갑질 폭로…‘노조 사각지대’ 3직급들의 잔혹사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앵커]한국전력에서 사내 갑질 피해자들의 내부 폭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군대식 사내문화가 뿌리깊게 박혀있어 인사 영향력이 막강한 부장급들의 갑질에 노조 가입이 안 되는 차장급들이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고 하는데요. 사안이 얼마나 심각한지 정순영 기자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기자]네. 안녕하십니까.[앵커]한전에서 계속되고 있는 내부 폭로가 외부로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하던데,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입니까.[기자]지난달 28일 직장인들의 익명 커뮤니티 앱에 ‘한전 본사 직장 내 괴롭..

      산업·IT2020-05-14

      뉴스 상세보기
    • [단독] 한전 ‘사내 갑질’ 또 터졌다…김종갑 사장 입 열까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한국전력공사에서 부장급 ‘갑질’ 폭로가 또 터져 나왔다. 창사 이래 갑질 폭로가 외부에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1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한전 인천지역본부 부장급 간부의 사내 갑질에 시달리던 차장급 직원의 ‘직장 내 괴롭힘’ 신고가 감사실에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 직원은 가해 부장의 갑질 증거인 녹취본을 갖고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향후 추가 폭로가 이어질 전망이다.한전 측은 “인천본부 차원에서 사건에 대한 자체 조사가 진행 중”이라는 입장이지만, 이미 해당 간부..

      산업·IT2020-05-13

      뉴스 상세보기
    • [인터뷰] “한전 김종갑 사장 배임, 미국 움직이면 정부 급소 될 것”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주식회사인 한국전력은 무풍지대다.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같은 공기업인 국민연금이 한전을 견제하겠나, 펀드를 통해 간접 투자한 외국인 소액주주들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겠는가. 삼성 소액주주들의 운동이 대기업 갑질의 견제기구 역할을 했듯이 한전의 소액주주들이 목소리를 내야 정부를 방패막이 삼고 있는 한전의 불합리한 운영 행태를 뜯어고칠 수 있다.”3일 서울경제TV와의 인터뷰에서 장병천 한전소액주주행동 대표는 “공기업이면서도 상장기업이라는 기형적인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한전을 정부가 정책실현의..

      산업·IT2020-04-06

      뉴스 상세보기
    • [단독] 검찰, 김종갑 한전 사장 조사 않고 소액주주 고발 각하…“항고할 것”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한국전력 소액주주들이 배임 혐의로 김종갑 한전 사장을 고발한 사건을 검찰이 각하 처리했다. 소액주주들은 검찰에 항고할 예정이다.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는 지난해 7월 4일 한전 소액주주들이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는 배임 행위라며 검찰에 김종갑 사장 등 8명을 고발한 사건을 지난달 18일 모두 각하 처리했다.소액주주들이 고발한 업무상 배임죄 등에 대해 "혐의 없음"을 이유로 모두 불기소 처분을 내린 것이다.'한전소액주주행동'과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 등은 지난해 7월 김종갑..

      산업·IT2020-04-02

      뉴스 상세보기
    • “내년 집값 오를까 내릴까”…‘부동산 재테크 콘서트’에서 알아보세요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경제TV는 오는 12월 11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강남교보타워 B동 23층 다목적홀에서 올해 부동산 시장을 진단하고 내년 시장을 전망해보는 ‘부동산 재테크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이번 행사에는 국내 내로라하는 부동산 전문가가 총출동해 관람객들의 궁금증 해소를 비롯, 투자 유망지역 소개, 내년 집값 전망, 프롭테크를 활용한 스마트한 투자방법 등을 알려준다.   우선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2020 부동산 대전망’을 통해 올 한해 부동산 시장을 분석하고..

      부동산2019-11-2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김종갑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김종갑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