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수축경제포럼] “구독경제 알면 기업 재도약 보여”

      [앵커]‘넷플릭스’ 요즘 많이 이용하시죠? 일정 금액을 내고 서비스나 상품을 이용하는 구독경제의 대표적인 모델인데요. 콘텐츠를 넘어 식품, 패션 등 구독경제가 우리 일상을 파고들며 산업 전 분야를 혁신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구독경제를 어떻게 활용하면 기존 산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까요? 이에 대한 해법을 오는 3월 31일 열리는 서울경제TV ‘수축경제 포럼’에서 임일 교수가 제시한다고 합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4차 산업혁명 시대, 기업들은 생존을 위한 해법 찾기에 분주합니다.임일..

      산업·IT2020-02-24

      뉴스 상세보기
    • 온라인 콘텐츠 플랫폼의 가파른 성장…아프리카TV·더이앤엠 등 주목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선두 주자 넷플릭스가 글로벌 구독자 수 증가 속에 지난해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OTT 플랫폼을 필두로 개인방송, 음원, 웹툰 및 웹소설 등 온라인 콘텐츠 소비가 급격하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관련 기업들에 대한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19일 미디어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방송 시장에서 유료 방송인 케이블TV를 해지하고 OTT 서비스로 갈아타는 ‘코드커팅’ 현상이 늘고 있다.관련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OTT 서비스가 ..

      증권2020-02-19

      뉴스 상세보기
    • [SEN카드클립] 온라인 영상과 환경의 상관관계··· "우리의 지구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유튜브, 넷플릭스와 같은 온라인 영상을 볼 때마다 환경이 오염되고 있다는 사실이 믿어지시나요? 더욱이 고화질 영상(4k)은 HD보다 30%이상  에너지가 필요해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게 됩니다. 국제 환경보도 단체 그린피스는 "2030년엔 동영상 스트리밍만으로 전 세계 전력의 최대 4.1%를 소비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증가하는 영상과 시청시간 그리고 악화하는 환경, 우리가 사는 지구 속 환경은 어떻게 될까요?​[기획= 뉴미디어실]​

      글로벌2020-02-12

      뉴스 상세보기
    • [SEN카드클립] 온라인 영상과 환경의 상관관계··· "우리의 지구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유튜브, 넷플릭스와 같은 온라인 영상을 볼 때마다 환경이 오염되고 있다는 사실이 믿어지시나요? 더욱이 고화질 영상(4k)은 HD보다 30%이상  에너지가 필요해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게 됩니다. 국제 환경보도 단체 그린피스는 "2030년엔 동영상 스트리밍만으로 전 세계 전력의 최대 4.1%를 소비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증가하는 영상과 시청시간 그리고 악화하는 환경, 우리가 사는 지구 속 환경은 어떻게 될까요?​[기획= 뉴미디어실]​

      글로벌2020-02-12

      뉴스 상세보기
    • 유진투자 “스튜디오드래곤, OTT 사업자 확대에 따른 최대 수혜 기대”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유진투자증권은 4일 스튜디오드래곤에 대해 “향후 OTT 사업자 확대에 따른 수급 경쟁에 따른 최대 수혜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9만1,000원을 유지했다. 한상웅 연구원은 “스튜디오드래곤은 2020년 미국 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세계 최대 미디어 시장 공략에 나선다”며 “이미 미국 현지에서 작가 섭외 및 작품 기획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3월 내 작품 채택 여부도 결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단순 리메이크 판권 판매가 아니라 국내 제작진이 참여하기..

      증권2019-12-04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넷플릭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넷플릭스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