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서울시, 코로나피해 특고·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 지자체 첫 융자… 36억 투입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서울시가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노동자 등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임금 노동자, 일명 ‘불안정고용노동자’를 위해 36억원 규모의 지원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불안정고용노동자 대부분은 코로나19로 수입이 급감했지만 고용보험에 가입할 수 없어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지원은 서울시 사회투자기금 36억 원(시기금 30억원, 민간자금 6억원)을 활용해 노동자(개인) 1인당 최대 500만원을 3년간 연 3%의 저리로 융자하는 방식이다. 특수고용..

      정치·사회2020-08-11

      뉴스 상세보기
    • 삼표시멘트 노동자 컨베이어에 끼어 사망…안전불감증 논란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삼표시멘트 노동자 김모씨(62)가 일터에서 비극적인 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이 15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다르면 김씨는 지난 13일 오전 9시쯤 삼표시멘트 삼척공장에서 계량기 내 컨베이어 청소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김씨는 계량기가 작동되지 않아 머리를 설비에 넣고 확인하다가 계량기가 다시 작동돼 폐기물 설비에 목이 끼어 사망했다.삼척소방서 측은 “출동했을 당시 기계에 끼어있는 김씨를 발견하고 구조했다”며 “구조 당시 호흡과 맥박이 없었으며..

      경제·사회2020-05-15

      뉴스 상세보기
    • '쿠팡노동자 사망' 마트노조 "예견된 산재…정부는 대책 마련하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쿠팡에서 일하는 배송노동자가 사망하자 마트노조 온라인배송지회가 예견된 산업재해라며 기업과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16일 마트노조 온라인배송지회(이하 마트노조)는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보다 과로로 쓰러지겠다는 온라인 배송노동자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며 "쿠팡과 대형마트, 정부는 당장 대책을 마련하라"고 밝혔다.​마트노조가 공식 성명을 낸 이유는 지난 12일 새벽 쿠팡에서 일하던 배송노동자가 배송 도중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그는 입사 4주차에 ..

      산업·IT2020-03-16

      뉴스 상세보기
    • ‘울며 겨자먹기’ 변호사 선임…이대로 좋은가

      [앵커]나의 권리를 찾기 위해 정부에 진정을 요청하면 해결될 줄 알았는데, 고소·고발 건으로 넘어가게 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이때 고소·고발 사건으로 전환된다는 이유만으로 300~500만원 수준의 변호사 비용을 추가로 써야 하는 데요.손해보상액 등 금액을 다투는 사건이 아니라 특허기술이나 노동 분야에서의 전문적인 판단을 목적으로 하는 경우에는 노무사나 변리사 등이 더 잘 알고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상대적으로 선임 비용도 저렴하기에 경제적인 여유가 없는 이들에게는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는데요.이에 한 시민이 공인노무사..

      경제·사회2019-03-2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노동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노동자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